[태권도를 통해 본 이슬람 종교 문화 - 2]

해질무렵 석양이 지는 운치 있는 나일강을 배경으로 태권도를 지도한다.

요즘 난 그야말로 달밤에 태권도를 가르치고 있다. 지역 자체가 무더워 운동은 대부분은 오후 6시 이후 해질 무렵 시작한다. 그런데 요즘은 밤 9시가 돼서야 시작해 12시가 훌쩍 넘는 자정이 돼서야 모두 끝난다.

일을 마치고 집에 돌아와 늦은 저녁식사를 하고나면 새벽 2시다. 소화가 안 돼 곧바로 잠을 잘 수도 없는 일이다. 여간 곤욕스러운 기간이 아닐 수 없다. 이런 생활은 한 달간 해야 한다.

이런 달밤에 태권도를 가르쳐야하는 이유는 이슬람 종교 문화 때문이다. 이슬람 종교의 신앙과 실천의 5주(무슬림들이 반드시 실행해야 할 의무)의 따라 매년 라마단월에 한 달간 단식을 하게 돼 그렇다.

그렇다면 왜 단식 기간에 운동시간이 늦어지는 것일까. 이 기간에는 한 달간 해가 뜨고 질 때까지는 목구멍으로는 오직 침만 삼킬 수 있다. 따라서 무슬림들은 해가 지는 6시에서 7시 사이에 하루에 못 다한 식사를 하게 된다. 이때는 특히 주변에 형제, 친구들과 어울려 식사를 하는 경우가 많다. 식사 시간도 평소보다 길어진다. 식사를 다 마치면 빨라도 7시 30분이 넘는다.

이후 일이 있는 사람들이 바깥에 나가기 시작한다. 태권도 수련생들 역시 이때가 돼서야 클럽으로 온다. 이 기간에는 출석률도 저조하다. 평소보다 절반 이상이 결석을 한다. 태권도뿐만 아니라 다른 분야도 마찬가지다. 때문에 꾸준하게 태권도를 수련하러 나오는 수련생은 열성이 대단한 편에 속한다. 현지 협회장은 내게 이 기간에는 이해를 해 주었으면 한다고 양해를 구한 바 있다.

이런 사실을 모르고 부임 첫 해에는 조금은 황당한 경험을 한 적이 있다. 평소와 같이 6시경에 클럽에 갔다. 그런데 클럽 주변이 온통 가로등도 켜지 않아 어두웠다. 클럽 내에는 더욱 심각했다. 무슨 일이지 하는 평소와 다른 분위기를 감지하고 태권도를 가르치는 공터로 갔는데 아무도 없는 것이다. 칠흑 같은 어두움뿐이었다.

나는 협회장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는 “내가 미처 말을 못해 미안하다. 오늘부터 라마단이 시작돼서 운동시간이 조금 늦어진다. 지금 다들 밥을 먹느라 그렇다. 나 역시 식사중이다. 그러지 말고 이쪽으로 와라. 나와 함께 식사를 하자”고 했다. 나는 그냥 기다리겠다고 했다. 그렇게 어둠속에서 혼자 수련생들을 기다렸다. 한 시간이 지나자 수련생이 한 명 왔다. 정중하게 인사를 하면서 다가온 수련생은 “오늘 태권도 하냐”는 질문을 해왔다. “그럼 당연히 하지”라고 답했으나, 이후로 수련생은 한 동안 오지 않았다.

결국 이날 태권도를 배우기 위해 클럽에 온 수련생을 고작 6명이 다였다. 평소 아무리 출결이 나빠도 적어도 30명 이상은 출석한다. 문화의 차이가 이런 것이구나! 라고 또 한 번 느꼈던 하루 였다.


그 후로 1년이 지났다. 그 때보다는 의사소통도 수월해져 미리 라마단이 시작된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었다. 미리 협회장에서 라마단 때에 수련 시간의 변경과 출석률 향상을 위한 대책도 함께 강구하기까지 했다. 또한 단식하다 갑작스럽게 식사를 하다보면 체를 할 수 있기 때문에 건강 대비책도 마련해 교육했다. 이런 나에게 협회장은 “사범님은 이제 이집트 사람이다”고 농 섞인 말을 했다.

평소보다 적은 수지만 전년에 비해 출석률은 많이 좋아졌다. 영문도 모른 채 홀로 클럽에서 수련생을 기다리는 일도 벌어지지 않았다. 사전 준비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상기할 수 있었다. 협회장은 자신도 미처 생각하지 못한 것을 알아서 준비해줘 고맙다는 인사를 했다. 태권도만 이외 많은 가르침 계속 부탁한다고까지 했다. 별거 아닌데 뜻밖의 인사를 받았더니, 뒤돌아 어깨가 으쓱해졌다. (^^)

늦은 밤 운동이 끝나 저녁 식사도 늦어지고, 잠도 늦게 자야하지만 익숙해져서 인지 크게 불편하진 않다. 오히려 어린 수련생들이 자야할 시간에 태권도를 배우겠다고 나오는 게 고마울 뿐이다.

그간 1년을 넘게 이집트에서 생활하면서 생소한 이슬람만의 문화를 체험했다. 특히 태권도를 가르치면서, 대회장에서 등 태권도에도 이슬람 종교 문화가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 이 부분은 차후 계속해 포스팅 할 계획이다.

이집트는 낮의 태양과 밤의 달이 너무 아름답다.

* 라마단 : 이슬람 종교의 의무 중의 하나로 한 달간 해가 뜨고 질 때까지 단식을 수행하는 기간이다. 물은 물론 약의 복용, 흡연도 허용되지 않는다. 즉 목구멍으로는 침만 넘길 수 있다. 단만, 임산부, 해산모, 생리중인 여성, 노약자, 어린이, 병자, 정신이상자 등은 단식의 의무에서 제외된다. 이런 종교적 의식은 하나님(알라)께 귀의하고 복종해야하는 무슬림들이 현세에서 꼭 지켜야 할 신앙과 실천의 다섯 가지 중의 하나이다. 이는 무슬림이라면 반드시 실행해야만 하는 의무이다. 다른 종교와 구분되는 특징 중의 하나이기도 하다.


2009/05/14 - [한혜진의 태권도 세상/이집트 in 태권도] - 태권도를 통해 본 이슬람 종교 문화 - 1


[by 한혜진의 태권도 세상 이야기 - 이집트 in 태권도]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ㅣ www.taemasis.c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amdade.tistory.com BlogIcon 달마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화의 차이에 이해와 1년여간의 경험으로 이젠 융통성이 생기신 거 같아요.
    그들의 문화를 존중하고 현명하게 대처하시는 모습이 좋아보이네요.
    항상 응원하고 있습니다. 화이팅!

    2009.08.29 22:33 신고
  2. Favicon of http://www.pharmaceintermediate.com BlogIcon Pharmaceutical Ingredients  수정/삭제  댓글쓰기

    년여간의 경험으로 이

    2013.05.02 14:08 신고

BLOG main image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태마시스>
태권도와 무술에 대한 정보 소통의 장. 분야 전문가들이 뉴스, 칼럼, 전문자료 등을 전하는 팀블로그. 무술과 함께 건강한 삶을 만들어봐요. hhj1007@gmail.com
by 해니(haeny)

카테고리

태.마.시.스 (409)
한혜진의 태권도 세상 (148)
허건식의 무예보고서 (48)
서성원의 태권도와 길동무 (23)
박성진의 무림통신 (25)
태마시스 인포 (41)
무카스미디어 (88)
해니의 세상살이 (19)
태마뱅크 (15)
TNM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 1,714,149
  • 73122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태마시스>

해니(haeny)'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해니(haeny).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해니(haeny)'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