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덕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1.13 일제시대 우리나라 무술도장 현황 (3)
  2. 2010.01.12 최홍희는 태권도 창시자가 아니다! (10)

일제 통치하에 우리나라에는 다양한 스포츠종목이 유입 되었다. 선교사들에 의해 서구스포츠가 유입되었으며, 일본인들에 의해 학교체육 및 일본무도의 유입이 시작되었다. 하지만, 지금 체육사나 무술사를 연구하는 사람들은 당시의 자료를 국내에서 접할 수 있는 것은 당시의 신문기사나 일부연구자들의 연구물을 참고하는 수준에서 정리되고 있다.

필자는 얼마전 일제당시 조선총독부나 민간인들에 의해 시설을 갖추고 있던 무도도장 현황에 대해 1934년에 일본문부성에서 보고된 자료를 발견했다. 당시 일본인들은 검도 도장뿐만이 아니라, 유도, 궁도, 스모 등 일본 무도와 더불어 육상, 정구, 야구, 축구 등을 할 수 있는 시설까지 모두 조사되어 있었다. 그 내용중 검도, 유도를 중심으로 살펴보고자 한다.

이 보고서의 내용을 기준으로 우리나라의 6개지역 - 경기도(경성포함), 충청남북도, 전라남북도, 강원도, 평안남북도, 함경남북도 -을 구분해 설비명칭, 소재지, 개설년도, 면적(평), 용도, 관리자로 구분하여 정리하였다. 그 내용을 살펴보면 다음 표와 같다.

[경기도]

설비명칭

소재지

개설년도

면적(평)

용도

관리자

 경성무덕관

경성부 황금정

 1912. 7.

  120

 검도

陳丿內廘

 강도관

경성부 장곡천정

 1917.11

  120

 유도

篠田治作

 인천무덕관

인천부 산수정

 1922.10

   54

 검도, 유도

仁川府尹

 송도광무관

개성부 만월정

 1925. 8

   -

 유도,역기,체조

김홍식

 개성상무관

개성부 대화정

 1927.11

   73

 검도,유도

개성경찰서장

 평택무도관

진위군 

 1931. 7.

   12

 유도

박상만

 이천체육회운동장

안성군

 1931.11.

   32

 유도

분상동


[충청남북도]

설비명칭

소재지

개설년도

면적(평)

용도

관리자

 연무장

 연기군

 1921. 6

  52

검도, 유도

조치원경찰서장

 예산상무회연무장

예산군

 1929.10

  36

검도,유도,총검도

예산경찰서장

 보은공회당

보은군

 1927. 4

  144

검도, 유도

內田定吾

 음성연무장

음성군

 1927. 5

  30

검도, 유도

음성경찰서

 청주강무장

청주군

 1929.10

24

유도

濱田淸太郞

 제천연무장

제천군

 1931. 6.

30

검도, 유도

제천경찰서

 충주연무장

충주읍

 1931.10

40 

검도, 유도

충주경찰서


[전라남북도]

설비명칭

소재지

개설년도

면적(평)

용도

관리자

 연무장

제주도경찰서 

 1923. 2.

  29

 검도, 유도

제주도경찰서

 연무장

광양군

 1924.12

  22

 검도, 유도

광양경찰서

 목포상무관

목포부 대화정

 1926.10

  60

 검도, 유도

목포상무회장

 여수홍무관

여수읍

 1927. 6.

  30

 검도, 유도

古川安一郞

 완도연무장

완도읍

 1927. 6.

  99

 검도, 유도

전남상무회장

 임실군연무장

임실군 

 1929. 5.

  12

 검도, 유도

임실경찰서

 금산연무장

진안군

 1929. 6.

  58

 검도, 유도

금산경찰서


[경상남북도]

설비명칭

소재지

개설년도

면적(평)

용도

관리자

 부산경찰서연무장

부산부 영정 

 1924. 5.

  37

 검도, 유도

부산경찰서

 경남경찰관무도장

부산부 부민정

 1925. 5.

  65

 검도, 유도

경상남도

 부산상무관

부산부 부평정

 1927. 9.

  17

 유도

山下亦一

 무덕관

부산부 초장정

 1931.10.

  104

 검도, 유도

渡辺豊日子

 마산청년회검도장

마산부 본정

 1932.10.

  50

 검도

마산청년단

 철도국국우회무도장

부산부 초양정

  119

 검도, 유도

철도국국우회 부산지부

 경북무덕전

대구부 동운정

 1923.10.

  575

 검도,유도,궁도

재단법인 경북무덕회


[황해도]

설비명칭

소재지

개설년도

면적(평)

용도

관리자

 유,검도장

兼二浦邑

 1918

  36

 검도, 유도

荻野友助

 김천구락부

김천군

 1924. 6

  49

 검도, 유도

김천경찰서

 무덕관

사리원읍

 1928. 8.

  20

 검도

사리원경찰서

 무덕관

사리원읍

 1928. 8.

  17

 유도

사리원경찰서


[평안남북도]

설비명칭

소재지

개설년도

면적(평)

용도

관리자

 평양장무회

평양부 상유리

 1924. 4.

  40

 유도

평양장무회

 양무관

평양부 천정

 1929

  15

 유도

神野辰雄

 검도 및 유도장

추을미읍

 1930.12

  39

 검도, 유도

평양광업부


[함경남북도]

설비명칭

소재지

개설년도

면적(평)

용도

관리자

 신흥경찰서 연무장

신흥군

 1923.11

  23

 검도, 유도

신흥경찰서

 함남헌병대도장

헌병대내

 1924. 5.

  18

 검도, 유도

함흥헌병대장

 함남무덕반

운흥리

 1927.11

 818

 검도, 유도

함남경우회

 조선실소회사무도장

함주군

 1929

 230

 검도,유도,궁도

실소회사오락부


검도는 전국 각지에서 실시되었으며, 일본통치기 스포츠단체의 성격을 띤 단체로는 경성무덕회가 1912년 7월 경성부 황금정(서울의 황금동)에 설치되면서 검도를 보급하였고, 경기회 및 강연회 개최가 이루어졌다.

전남 목포상무회(1926)가 검도를 비롯한 유도를 장려하는 목적으로 설립되었고, 흥남구락부(1927)의 경우는 검도를 비롯해 각종 스포츠종목을 장려할 목적으로 설립되었다. 또한 인천체육협회(1925), 경기도체육협회(1926)을 비롯 각 지역의 체육협회에서 검도경기를 개최하기도 했다.
 
중요한 것은 각지역의 협회에서 특정종목을 육성하는 특성도 나타나는데, 경성의 강도관 조선지부(1917)와 함안체육회(1931)의 경우는 유도를 주요사업종목으로 협회를 운영하였다.

이외에도 일본문부성에 보관중에 자료에 특색있는 것은 일본의 궁도가 우리나라에서 조직적으로 활동한 점이다. 전국각지에 궁도를 장려할 목적으로 구락부가 형성되었는데, 경기도의 경우는 인천무덕정, 충청도의 경우는 군수가 대표자로 설립한 각종 체육협회에서 궁도를 장려했으며, 경상도의 경우는 대구체육협회가 궁도장려에 큰 역할을 했다.

또한 전라도의 경우는 영암궁도회(1925), 진도궁도회(1929), 제주궁도회(1931) 등에서 궁도장려의 독립적 조직을 갖고 있었고, 강원도의 경우는 철원체육회가 중점적으로 장려했으며, 황해도와 평안도의 경우는 각지역의 군수가 대표성을 체육협회를 운영하여 그 운영내용에 궁도를 다루고 있다.

이외에도 함경도의 경우는 원산체육협회(1925), 함흥체육회(1926), 흥남구락부(1927) 등에서 궁도를 장려하는 정책을 시행되었다는 것이 흥미롭게 대두 되었다.


[by 허건식의 무예보고서]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 태마시스 ㅣ www.taemasis.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killerich.iptime.org BlogIcon killerich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보는 정보네요^^..일제시대에 들어온거군요..
    흠.. 테마시스님~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2010.01.13 07:04 신고
  2. Favicon of http://www.iplsa.org/online.html BlogIcon replica shoes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이 새삼 화제가 되고 있다. 한 때 태권도 지도자였던 아버지 밑에서 태권도를 배운 경험이 있다는 정도로 알려진 바 있었다.

    2014.04.18 12:54 신고

[서성원의 쾌변독설]


  - 태권도 발전과 세계화 공로는 인정
  - 홀로 태권도 창시했다는 논리는 '우상화'에 불과

2000년 새해 벽두, 최홍희는 <태권도신문>에 '태권도는 세계 평화에 기여해야 한다'는 요지의 신년사를 팩시밀리로 보내 왔다. 이 신년사에서 그는 이렇게 주장했다.

"이상적인 인류사회의 건설을 위해 만들어진 태권도는 나날이 성장하여 지금은 지구촌 어디에서나 수많은 태권도 수련생과 애호가들을 만날 수 있게 되었다. 태권도는 스포츠가 아니라 동양사상에 근거한 철학과 민족정신에 기초한 순수 무도이며 임기응변의 스포츠인 가라테 식 사이비 태권도는 이제 발을 들여 놓을 수가 없다.

태권도 24틀의 마지막 틀인 통일은 우리 민족의 간절한 염원인 통일을 상징하는 틀이다. 원컨대, 새 천년 새 세기를 맞아 반세기가 지나도록 아직도 분단되어 있는 조국의 통일을 기하기 위해 힘껏 노력해야 한다. 고귀한 무도인 태권도가 세계 평화와 복리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보급하는데 앞장 서 주기를 바란다."

국제태권도연맹(ITF)은 무도를 지향하고, 세계태권도연맹(WTF)은 스포츠를 지향한다는 게 최홍희의 기본적인 입장이었다.

"나는 태권도를 무도라고 생각하고 있지. 내가 만들 당시에도 이것은 단순히 상대를 이기는 것에 목적을 둔 스포츠가 아닌 이기는 것에 목적을 두고 있기 때문이야. 스포츠와 무도가 엄연히 다르다는 것은 (국제태권도연맹이 가입되어 있는) 세계무도연맹의 성격을 봐도 알 수 있고…." <월간 말誌 2000년 9월호 참조>를 보면 명확히 알 수 있다.

그렇다면 최홍희는 어떤 사람이고, 태권도에 어떤 영향을 미쳤을까? 최근 들어 국제태권도연맹(ITF)를 창설하고 북한에 태권도를 보급한 최홍희를 다시 평가해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나영일 서울대 교수는 2006년 11월 국기원이 주최한 '태권도 역사-정신 연구 세미나'에서 "남한을 배척했다고 해서 최홍희가 사망한 지금까지도 백안시한다는 것은 조금 지나친 처사"라고 말했다.

북한의 조선태권도위원회는 2006년 1월, ITF 대한민국협회에 평양태권도행사와 관련된 초청장을 보내면서 최홍희를 '태권도 창시자'라고 지칭했다.  현재 ITF에 소속되어 있는 단체와 일부 태권도인들도 그가'태권도 창시자'라고 굳게 믿고 있다.

이들이 최홍희를 태권도 창시자라고 하는 근거는 △국제적 명성의 브리태니커 사전에 그가 태권도 창시자라고 명기돼 있고 △1955년에 '태권도'라는 명칭을 만들었으며 △1959년 태권도 최초로 '태권도교본'을 집필하는 등 독자적인 '창헌류' 틀을 만들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최홍희도 생전에 자신을 가리켜 '태권도 창시자'라며 강한 자긍심을 드러냈다.그러나 엄밀히 말해 그는 태권도 창시자가 아니다. 태권도라는 명칭을 만든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지만 그가 태권도를 창시했다고 하는 근거는 그 어떤 사료에도 나와 있지 않다. 다만 그럴 것이라고 추정할 뿐이다.

'창시(創始)'는 '처음 시작함'을 뜻하는데, 그가 '태권도를 처음으로 시작했다'는 논리적 개연성은 없다. 오랫동안 그를 연구해온 이경명 태권도문화연구소장은 "태권도 창시자란 태권도를 처음 시작한 사람을 의미하는데, 우리들은 (태권도인들은) 그와 같은 의미에 동의하지 않을 듯싶다"며 "왜냐하면 최홍희가 오늘날 태권도를 처음 시작하고 보급한 사람이 아니라는 것에 인식을 공유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한다.

그가 50년대 오도관을 만들어 군 장병들에게 태권도를 보급하고 '태권'이라는 말을 만들어 낼 당시에도 현대적 의미의 태권도는 엄연히 존재했다. 다만 그 당시에는 태권도라는 명칭이 없어 공수도 혹은 당수도가 통용되던 시기였을 뿐이다.

1945년 해방 이후 생긴 청도관과 무덕관, 송무관, 조선연무관(지도관), YMCA 권법부 등은 창설자들의 무술 이력이 어떻든 현대적 의미의 태권도를 파생시킨 태권도 모체관(母體館)이다. 이 모체관에서 무술을 수련한 사람들이 태권도의 도약과 발전을 이끌어냈고, 현재 태권도 원로로 인정받고 있다.

그가 태권도계에 전면으로 나타난 것은 1950년대 초반으로, 자신이 사령관으로 있던 군부대에서 태권도(당시 당수도)를 가르칠 때 활용한 인력은 대부분 해방 이후 청도관에서 당수도를 배운 사람들이었다. 당시만 해도 그는 일본 유학 시절 가라테를 배운 것을 제외하고는 이렇다 할 무력(武歷)이 없었다.

만약 그가 태권도 창시자라면, 1955년 청도관에서 손덕성 관장 명의로 명예 4단증을 받은 이유를 명쾌하게 해명할 수 있어야 한다. 태권도 창시자라고 하는 그가 현대적 의미의 태권도 모체관 중 대표 격인 청도관의 명예단증을 원해서 받았다는 주장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서울신문, 1959년 6월 16일자 청도관 손덕성 관장 성명서 참조>

그래도 최홍희가 태권도 창시자라고 한다면 객관적이고 명확한 역사적 사료가 있어야 하고, 논리적 일관성이 있는 주장이 뒤따라야 한다. 그래야 많은 사람들로부터 공감을 얻을 수 있지 않을까.

이런 지적에 대해 ITF 측은 "WTF에 소속되어 있는 기득권 태권도인들이 그에 대한 편견과 불신이 사라지지 않기 때문"이라며 이의를 제기할 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는 태권도라는 말이 통용되지 않던 시절에 태권도라는 명칭을 만들고, 자신의 철학과 성향에 맞게 태권도를 창작하고 변형한 인물에 지나지 않는다.

그가 만들었다는 '창헌류(태권도 틀)'도 여전히 논쟁의 대상이다. 1965년 창헌류를 소개한 교본에서 故 최 총재는 "태권도와 일본 가라테를 확연히 구분하는데 분수령 역할을 하는 중요한 문헌"이라고 자평했다. 그를 따르는 사람들도 WTF의 품새는 가라테의 아류라며 창헌류야 말로 한국적인 동작이라며 많은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그러나 수년간 그를 지켜봤던 림원섭 사범(스웨덴)은 이렇게 반박한다.

"최 총재의 회고록 『태권도와 나』라는 책 안에는 최 총재의 태권도 동작 사진이 15개 있다. 그중 중복된 동작 사진은 5개가 있어 실상은 10개의 동작 사진이 있는데, 5개 동작은 태권도 동작이 아니다. 가라테 동작을 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옆차기는 가라테 동작과 똑같다. 최 총재는 평소 수천 개의 태권도 동작이 있다고 하면서 자기 회고록에 15개 동작, 그것도 중복된 동작이 5개인데, 이는 사람을 교묘히 우롱하는 처사이다." <태권도신문 1998년 10월 기고문 참조>

최홍희는 태권도 발전에 이바지했다. 그러나 신처럼 우상화하고 맹목적으로 추앙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나열일 교수의 말처럼 그가'태권도'라는 이름을 새롭게 만들어낸 공(功)은 크지만 그렇다고 태권도를 그가 홀로 창시했다고 하는 것은 지나치다.

그에 대한 역사적 평가는 계파와 이념을 떠나 후진들에 의해 냉철하게 이뤄져야 한다.  

[by 서성원의 태권도와 길동무하다 - 퀘변독설]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 태마시스 ㅣ www.taemasis.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J  수정/삭제  댓글쓰기

    쇼를 해라
    태권도란 말이 없던시절에 당수도 공수도라 불리던 가라데스타일은 태권도가 아니라
    비록 그것들을 한번에 묶어 태권도란 말을 만들었지만..
    과연 그러지 않았다면 태권도가 존재했을까?
    가라데가 되었든 권법이 되었든간에 태권도란 이름안에 하나로 묶어서 시작을 했고..
    오늘날의 이르기까지 ITF,WTF는 가라데와 다르게 진화되어왔다
    그것만으로 최홍희는 창시자라는 말을 듣고도 남는다
    주짓수가 유도에서 왔지만..오늘날에는 주짓수가 유도보다 더 강한 무술로 인식되어진다
    무엇이 문제인가?

    2010.02.14 12:15 신고
    • Favicon of http://taemasis.com BlogIcon 해니(haeny)  수정/삭제

      태권도가 가라테나 다른 무술의 영향이 전혀 없다고는 할 수 없죠. 님의 의견처럼 태권도는 해방 이후 태권도란 명칭으로 급속한 발전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그 역사와 정신에 대한 논쟁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관련 기관, 학계, 전문가 연구모임 등에서 하루빨리 다수가 공감하고 인정할 수 있도록 정립해야 한다고 봅니다.

      2010.02.24 00:26 신고
  2. 태권도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권도의 원류는 가라데입니다.
    우리 전통 무술인 택견,수박치기,씨름 등과 비교해보면 유사점이 전혀 없죠.
    태권도는 뒤틀린 우리 역사를 보는 것 같아 아쉽읍니다.
    태권도가 가라데에서 출발해서 지금은 다른 무술이 되었지만, 국기로서 자리할 무술은 아니라고 봅니다.

    2010.02.24 11:20 신고
  3. 오효섭  수정/삭제  댓글쓰기

    ITF(국제태권도협회)창립일 1966년, WTF(세계태권도협회)창립일 1973년
    가라데의 영향을 받았던 안받았던, 태권도라는 명칭과 기술과 체계는 최홍희 장군께서 하셨으므로
    태권도 창시자가 맞다고 생각합니다. 이소룡이 영춘권을 배웠다 하여, 이소룡이 절권도를 창시했다는 사실을 부정하겠습니까? 영춘권을 만든 엄영춘이 소림사 스님에게 무술을 배웠다 하여, 영춘권의 창시를 부정하겠습니까? 이 글 대로라면, 태권도 창시자는 단군왕검이라는건가요? 아니면, 인간이 걷고 움직였을 시절인 구석기시대를 말씀하시는건가요??

    2010.03.31 16:20 신고
  4. 오효섭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권도 창시자는 최홍희가 아니야 - 왜? - 어쩌고, 저쩌고 - 그럼 누구야? - 나도 몰라

    뭐 이런 느낌 이랄까??? ㄷㄷㄷㄷㄷ

    2010.03.31 16:40 신고
  5. 이건뭐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권도 창시자가 최홍희가 아니면 그럼 김운용이냐?

    2010.05.13 16:12 신고
  6. 다들...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권도의 창시자는 최홍희 장군으로 보는것 같군요...맞습니다...

    한글을 예로 들까요? 한글을 창조한 세종대왕 역시...마찬가집니다...

    중국의 한문과 우리말은 달라서....새로운 글자를 만들자 라는 취지

    아래..집현전 학자들과 한글에 대한 연구가 시작되어...오늘날까지

    내려옵니다...하지만....한글의 창시자는....세종대왕이란것에...아

    무런 반대가 없지 않습니까?? 정말 님의 표현대로 라면...한글을

    세종대왕 혼자서 만든건 아니죠??? 그렇다고...우리는 집현전 학

    자들이 한글 만들었다고....그러지 않습니다.....!! 세종대왕의 생각

    아래....그에 동조하고 협력한 집현전 학자들이 있었기에.....한글이

    만들어지고....그 대표격으로....세종대왕 한글 창시 아니던가요???

    거북선 역시...이순신 장군하면...생각나는것인데....님의 논조 라면

    거북선 역시 이순신 장군 혼자서 만든건 아니죠??? 누가 만들었나요???


    마찬가지로...태권도의 경우에도....그런겁니다...!!

    최홍의 장군이...비록 개인적인 감투를 이용해서....공수도 당수도 문파를 태권

    도로 통합하자며 압력을 행사했을때.....최홍희를 따르는 공수도 문파의 사람들

    은 최홍희의 태권도 창시에...협력했을것이고....그렇지 않은 사람들은....지금도

    여전히 당수도나 공수도 유파로 가고 있는분들 까지.....태권도로 엮으려는건....

    잘못된 발상입니다....그것은 마치 한글을 반대했던 최만리 같은분을 한글의 창제에도...도

    움이 되었다라는....얘기와 비슷한 얘기죠(물론 이렇게 반대했던 사람도 있어야.....한글이

    더 빛나 보이지만...)!!

    2010.05.22 00:51 신고
  7. 훌쩍커버린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글을 쓰는 작자들이 있으니 한국인들이 태권도를 싫어하는 겁니다.
    좋아하게 되더라도 다시금 싫어지게 만드는 것이지요.

    태권도 심판비리, 태권도 거짓역사, 태권도 정치성향, 태권도 비실전성

    다른 것은 몰라도 태권도는 대한민국 국기로써는 부족함이 많은 것은 사실입니다.

    2010.08.04 14:06 신고
  8. 훌쩍커버린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수, 공수는 일본말로 가라테이네요.
    이 사람 태권도가 가라테 유사품인 것을 아주 자랑스럽게 떠벌리고 있군요.

    차라리 최홍희가 창시하였다하는 것이 민족의 자존심에 상처가 덜 될것 같군요.

    2010.08.04 14:10 신고
  9. 태권좋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론은 최홍희 장군이 태권도에 대해서 큰일을 취했다고 생각됩니다.
    만약 명칭과 동작의 통일과 가라데로부터 독자적인 기술을 도입하지 않았다면
    현재 태권도는 없었을거라고 봅니다. 누군가는 해야될일이었고 그일을
    최홍희 장군이 했다면 창시자로써 인정을 해줘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 시절 다른 사람이 했을 수도 있었겠지만, 최홍희 장군은 그만한 힘도 있었고
    그만한 자질도 있었다고 생각이 되네요. 만약 그때 그렇게 나서는 사람이 없었다면
    더큰 역사문제로 일본과 대립을 갖고 있는 합기도와 같은 상황이 되었을거라
    생각이 되니 상상도 하기 싫네요. 최홍희 장군에 대해서 비난을 할거면

    까내릴 생각만 하지 마시고 그럼 누가 창시자라고 생각하시는지도 말씀을
    좀 해주셨으면 좋겠고 그에 대한 생각도 좀 적어주셨으면 좋겠네요.

    2010.08.25 17:00 신고

BLOG main image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태마시스>
태권도와 무술에 대한 정보 소통의 장. 분야 전문가들이 뉴스, 칼럼, 전문자료 등을 전하는 팀블로그. 무술과 함께 건강한 삶을 만들어봐요. hhj1007@gmail.com
by 해니(haeny)

카테고리

태.마.시.스 (409)
한혜진의 태권도 세상 (148)
허건식의 무예보고서 (48)
서성원의 태권도와 길동무 (23)
박성진의 무림통신 (25)
태마시스 인포 (41)
무카스미디어 (88)
해니의 세상살이 (19)
태마뱅크 (15)
TNM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 1,720,405
  • 2100

달력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태마시스>

해니(haeny)'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해니(haeny).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해니(haeny)'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