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태권도선수권 7일간 약 10만여 명 관중 입장, 역대 최다 유료관중 기록

 


태권도 종주국조차 흉내 낼 수 없는 열광의 분위기. 정말 축구장도 아닌 태권도 경기장이 이런 인기를 얻을 수 있는 것인지 의구심이 들 정도. 올림픽이라면 자국 선수들의 응원을 위한다고 하지만, 순수 일반 관중 1만5천여 명이 일주일간 태권도 경기장을 찾아 축제를 벌였다.

 

지난 15일부터 21일까지 7일간 멕시코 푸에블라는 온통 태권도 열기로 가득했다. 이 기간만큼은 태권도 축제 기간이라 할 정도로 열기가 대단했다. 시내 곳곳에 ‘2013 WTF 푸에블라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를 알리는 현수막과 포스터, 옥외광고로 뒤덮였을 정도다.


또한 TV 방송과 라디오, 신문에서는 스페인어를 몰라도 충분히 이해할 정도로 대회 개최 소식부터 대회 결과 등이 연일 비중 있게 쏟아졌다. 현지 언론의 관심은 대회장에 100여명 이상의 취재진이 몰리면서 어느 정도인지 가늠케 했다. 지난 2011년 종주국 경주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 국내 언론의 취재의 관심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많았다.

 

경기장 입장을 위해 대회 한 시간 전부터 긴 줄로 늘어선다. 이러한 광경을 본 한국 태권도 관계자들은 그저 부럽기만 할 뿐이다. 태권도 종주국에서조차 단 한 번도 볼 수 없었던 장면이기 때문이다. 경기가 시작되면 더욱 부럽다. 한국 선수들도 이런 응원 문화 속에서 경기를 뛰면 좋겠다고 할 정도다.


더욱 놀라웠던 것은 시내 관광청과 관공서에 세계선수권대회 유료 티켓 판매처가 준비되어 있었다. 푸에블라 대표적인 명소인 대성당 앞에 차려진 매표소에는 비가 오는 날에도 대회 표를 구하기 위한 현지인들의 방문이 이어졌다. 특정일은 이미 표가 매진되어 대회 ID카드를 걸고 있노라면, 표를 구할 수 있는지를 물어보기까지 했다.

 

멕시코 태권도 인기는 어느 정도 많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현지에서 체감한 인기는 상상 그 이상이었다. 국내 여러 태권도 관계자들이 혀를 내두를 정도였으니 어느 정도일까.


세션별로 관중들이 경기를 보기 위해 줄을 기다리고 있다.


경기장에 오전 예선전, 오후 8강까지, 저녁 준결승과 결승 등 올림픽과 동일하게 세 세션으로 구분했다. 한 세션이 끝나면 경기장을 모두 빠져나가야 한다. 당연히 티켓 또한 새로 구매해야 한다. 이렇게 매일 1만 5천여 명이 7일 동안 찾았다고 하면 10만 명이 넘는 멕시칸이 태권도 경기장을 찾은 셈이 된다.

 

역대 올림픽을 비롯한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를 포함해 가장 많은 유료 관중이 태권도를 관전한 기록을 세웠다. 앞으로 이 기록은 멕시코가 아니면 깨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지난 13일 대한태권도협회와 소리그룹 태권도와 한국무용, 타악, 비보이 등 한국문화로 어울려 제작한 ‘탈(TAL)’ 공연도 현지인의 관심이 대단했다. 5천여 좌석의 대극장이 빈틈없이 가득 찼다. 공연 수시로 환호와 탄성이 쉬지 않고 이어졌다.

 

멕시코 태권도 인구는 약 2백만 명으로 추산하고 있다. 국내와 비교해서 절대 뒤지지 않은 수다. 축구 다음으로 인기가 많다. 이렇게 많은 인기를 얻을 수 있었던 데에는 지난 2008 베이징 올림픽을 빼놓을 수 없다. 멕시코 태권도가 올림픽 출전 사상 최초로 금메달 2개를 따내면서 국민적인 각광을 받기 시작했다. 이들은 멕시코 국민영웅으로 현재까지 대기업 CF는 물론 귀빈대접을 받고 있다.

 

물론 이 두 선수들 때문에 하루아침에 멕시코 내 태권도가 인기를 높아진 것은 아니다. 한국인 태권도 사범을 빼놓아서는 안 된다.

 

문대원 사범(맨 왼쪽)이 KTA 전현직 전무이사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44년 동안 멕시코에 태권도를 전파한 대부 문대원 대사범(71)의 역할이 절대적이다. 일찍이 건너간 가라테와 경쟁해 엄격한 규율과 혹독한 훈련으로 태권도를 신비한 동양 대표의 무술로 자리 잡았다. 현재 멕시코 전국에 450개 도장을 문대원 관장으로 운영 중에 있다. 때문에 연간 8개월은 지방을 돌며 순회 지도를 한다.

 

3년 전부터는 멕시코에 'TK-5' 5인조 단체전 태권도 프로대회가 대중적인 인기에 큰 몫을 차지하고 있다. 다이내믹하고 박진감 넘치는 경기에 멕시칸이 홀딱 반했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멕시코는 물론 미주까지 TV 중계가 될 정도로 태권도 프로화 첫 성공사례를 보여줬다.



최근에는 멕시코 대표팀을 세계 정상으로 끌어올린 방영인 감독(40)과 청소년대표팀을 맡고 있고 박영선(37) 형제가 대를 잇고 있다. 방영인 감독은 벌써 15년째 멕시코에 태권도를 보급 중이다.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 금메달 1개와 은메달 3, 동메달 1개를 획득해 최우수지도자상을 수상했다.

 

특히 금메달 1개는 남자부에서 배출했는데, 이는 1979년 독일 슈투트가르트 세계선수권대회 이후 34년 만에 나온 값진 금메달이다. 그러니 대회 기간 멕시코 내 태권도 열기는 설명하지 않아도 얼마나 대단했을지 상상할 수 있을 것이다. 감격한 방 감독은 끝내 참았던 눈물을 흘렸다.

 


동생 방영선 감독 역시 지난 2010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 2개와 은메달 1개로 최우수지도상을 받았다. 이들 형제들은 현재 멕시코 태권도 엘리트 육성에 최전방에 호흡을 맞추며 한국을 위협하고 있다.

 

멕시코 정부는 자국에 태권도 인기가 높아지자 지방정부와 함께 태권도에 관한 다양한 지원과 투자를 아낌없이 하고 있다. 국민적인 관심과 인기가 높아지니 자연스럽게 미디어가 따라 붙는다.

 

멕시코는 ‘2014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를 께레따로(Queretaro)에 유치해 겨루기에 이어 품새 열풍도 기대하게 하고 있다. 이를 통해 멕시코는 ‘세계선수권-세계청소년선수권-세계품새선수권’ 등 3대 이벤트를 모두 유치한 몇 안 되는 나라가 됐다.




[by. 무카스미디어 = 한혜진 기자 ㅣ 태마시스 운영자 ㅣ haeny@mookas.com]

<위 내용의 저작권은 무카스미디어,www.mookas.com에 있습니다. 따라서 무단전재 및 재배포가 금지되어 있습니다.>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 태마시스 | www.taemais.com]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ㅉㅉㅉ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바하지말아라

    2013.08.10 17:50 신고
  2. Favicon of http://fakebreitlinonline.yolasite.com BlogIcon breitling replica watches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 금메달이다. 그러니 대회 기간 멕시코 내 태권도

    2014.06.03 15:37 신고

세계청소년선수권 - 남자부 종합 2위, 여자부 종합우승


차세대 태권도 종주국을 이끌 우리나라 청소년 남자 대표팀이 사상 첫 종합우승 달성에 실패했다.

한국 대표팀은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멕시코 티후아나에서 열린 제8회 세계청소년태권도선수권대회에 출전, 여자부는 종합우승을 달성했지만, 남자부가 종합 2위를 기록했다. 2년 마다 개최 되는 이 대회에 우리나라 남자 대표팀이 종합우승을 내주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여자부는 금4, 은2 동1개로 금 3개를 획득한 중국을 제치고 종합우승했다. 3위는 금1, 은1, 동1개를 차지한 터키, 4위는 미국(금1, 동1), 5위는 크로아티아(은2,동1)가 뒤를 이었다. 남자부에서는 한국이 금3, 동1개를 획득하며 금3, 은1, 동1개를 획득한 이란에 은메달 1개 차이로 종합 2위를 기록했다. 3위는 터키(금1, 동1), 4위 러시아(은1,동2) 5위는 멕시코(금2)가 각각 차지했다.

한국 대표팀은 첫날 노 골드를 기록하며 고전했다. 이틀째 경기에서 남자 -48kg급 김정훈(창원용호고)이 첫 금메달을 안겼다. 김정훈은 결승에서 요르단의 아마드 알을 4대3 한 점차 승리를 따내며 우승을 차지했다. 2회전 경기 시작 10초 만에 터진 김정훈의 ‘오른발 주고 왼발 내려찍기’ 공격이 아마드의 오른 안면에 적중했다. ‘3점짜리’ 깨끗한 득점이었다. 이어 3회 들어 아마드가 몸통돌려차기로 연이어 2득점에 성공했다. 마지막 김정훈의 경고 두 개로 인한 ‘+1’을 보태며, 3대 3 동점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혼전 가운데 김정훈의 오른발 돌려차기가 포인트로 인정되면서 4대 3으로 승리했다.

앞서 열린 여자 -44kg급에서는 조미희(삼숭고)가 아쉽게 은메달을 획득했다. 조미희는 결승에서 미국의 루이스 세이니를 13대 12로 석패했다. 마지막 3회전 종료를 알리는 소리와 함께 회심의 오른발 돌려차기를 상대 오른 안면 부위에 성공시켰지만, 점수와 연결되지는 못했다. 여자 -63kg급의 장유진(인천정산고)도 소중한 동메달을 보탰다. 장유진은 4강에서 프랑스의 니아르 하비를 맞아 1대 4로 패하며 동메달에 만족해야했다.

남자 -73kg급의 최병환(풍생중)은 예선 첫 경기에서 러시아의 세르게이 구세프에게 5대 6으로 패했다. 남자 -51kg급 강명제(다사고)는 태국의 프라차야 부라타나비분에게 3대 5로 패했다.

대회 셋 째날(8일). 초반과 달리 금메달 4개를 쏟아 냈다. 여자 -42kg급 송나희(안산부곡중)가 결승에서 크로아티아의 아나 파브로비치를 7대 4로 꺾고 우승했다. 이날 송나희는 16강전에서 우크라이나의 테티야나 조로베이로를 16대0으로, 8강전에서 카자흐스탄의 잔사야 아비부라를 13대 2로 꺾으며, 우수한 기량을 뽐냈다.

여자-52kg급 임소라(인천체고)는 크로아티아의 탄자 라스토비치를 상대로 5대 3으로 승리했다. 임소라는 3회전 초반까지 2대 3으로 뒤지다가 종료 5초를 남기고 오른발 뒤후려차기를 성공시키며 5대 2로 역전 우승했다. 임소라는 16강전에서 싱가포르의 빈크 자카리아 누르를 22대 0(RSC승)으로 꺾고 8강에 진출, 준결에서는 베트남의 도안 치훙 지앙을 7대 1로 누르며 결승에 진출했다.

여자 -59kg급의 문소연(효정고)도 이란의 사헤비 파르자베를 맞아 ‘22대 3’이라는 큰 점수차로 우승했다. 문소연은 8강에서 영국의 딕슨 소피를 12대 1로 꺾고 4강에 진출했다. 준결승전에서 임소희는 러시아의 에카테리나 쿠즈헤이바를 15대 9로 이기고 결승에 진출했다. 남자 -68kg급에서는 김제근(상모고)이 크로아티아의 틴 소레니키를 6대 3으로 꺾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대회 마지막 날(9일). 여자 -55kg급의 최수지(효정고)가 영국의 존스 제이드를 15대 12로 꺾고 금메달을 보탰다. 최유진은 준준결승에서 터키의 데데 다미아를 11대 8로 꺾고 준결승에 진출해 튀니지의 라마 벤 아리까지 3대 2로 꺾으며 결승에 진출했다.

이어 남자 -59kg급의 정인창(영천고)이 그리스의 크린디스 첼로스를 5대 4로 꺾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결승전 종료 10여초를 남겨 놓고, 첼로스가 주심의 갈려 상황에서 행한 왼발 돌려차기가 점수로 인정됐고, 이에 한국팀이 비디오판독을 제기, 서든데스로 이어지지 않고 정인창의 우승이 결정됐다.

여자 -46kg급의 최유나(인천정보산업고)는 8강에서 터키의 카키르쿠브라에게 5대 3으로 패했다. 남자 -63kg급의 엄도진(한성고)도 준준결승전에서 캐나다의 배트 샤생크에게 11대 12로 패했다. 엄도진은 3회전 종료 20여초를 남겨놓고 샤생크에게 얼굴 내려찍기를 허용하며 역전패했다.

이번 대회 남자부 MVP는 멕시코의 -51kg급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세사르 로만 로드리게스에게 돌아갔다. 여자부 MVP는 +68kg급 중국의 루루 페이가 선정됐다.

베스트 코치상은 이봉석(한국), 레자 자바바르(이란), 방영선(멕시코), 이동완(중국), 전정배(아제르바이잔)가 각각 차지했다. 장려상은 카자흐스탄, 그리스, 푸에르토리코가 차지했다. 감투상은 타히티, 나이지리아, 포르투갈이 차지했다.

베스트 심판상은 박수현(한국), 호세 에드바르도(아루마), 아구비 모하메드(네델란드), 치우 카르만(마카오), 데이비드 쿠퍼(덴마크) 이상 5명의 국제심판이 각각 차지했다.

[by 세계태권도연맹 보도자료 정리]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 태마시스 ㅣ www.taemasis.com]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homesandgardenings.com/ BlogIcon home and garden  수정/삭제  댓글쓰기

    好吧,如果我问的事情还挺关闭主题?我试图查看这个网页在我的新的iPad,但它不会显示正确,你已经得到任何答案吗?需要我尝试发现更新我的软件或东西吗?

    2011.12.05 01:12 신고

BLOG main image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태마시스>
태권도와 무술에 대한 정보 소통의 장. 분야 전문가들이 뉴스, 칼럼, 전문자료 등을 전하는 팀블로그. 무술과 함께 건강한 삶을 만들어봐요. hhj1007@gmail.com
by 해니(haeny)

카테고리

태.마.시.스 (409)
한혜진의 태권도 세상 (148)
허건식의 무예보고서 (48)
서성원의 태권도와 길동무 (23)
박성진의 무림통신 (25)
태마시스 인포 (41)
무카스미디어 (88)
해니의 세상살이 (19)
태마뱅크 (15)
TNM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 1,686,458
  • 99118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태마시스>

해니(haeny)'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해니(haeny).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해니(haeny)'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