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최대 스포츠 제전이 될 ‘유스 올림픽’ 출전권을 놓고 세계예선대회가 열리고 있는 멕시코가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종주국 대표팀은 남녀 각각 2체급에 4명의 선수가 출전해 3명만이 출전권을 획득했다.

대한민국 태권도대표팀은 3일(현지시간) 멕시코 티후아나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유스올림픽(Youth Olympic Games) 세계예선전에서 남자 -73kg급, 여자 -49kg급, 여자 -63kg급의 출전권을 획득했다.
남자 -55kg급에 출전한 박지웅(부흥고)은 8강전에서 패한 직후, 마지막 패자전에서 마저 패하며 상위 6명에게 주어지는 유스올림픽 출전권 티켓 확보에 실패했다.

남자 -73kg급에서는 김진학(부천정보산업고등학교)이 8강전에서 이스마일 자다 사부히(아제르바이잔)를 상대로 7대 4로 승리하며 출전권을 확보했다. 김진학은 결승에서도 시라초프 아리아스카브(러시아)를 4대 3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여자 -49kg급에 출전한 김소희(서울체고)는 8강전에서 팬 밀라니(캐나다)를 상대로 박빙의 승부를 벌이다 얼굴 3점을 성공시키며 9대 6으로 승리, 싱가폴행을 확정했다. 김소희는 결승에서도 다나 투란(요르단) 5대 3으로 꺾고 1위를 차지했다.

여자 -63kg급의 전수연(관악고)은 8강에서 왕후이리(중국)를 5대 3으로 이기고 티켓을 확보했다. 전수연은 결승에서 니아르 하비(프랑스)에게 패해 준우승을 차지했다.

남자 -55kg급의 박지웅은 8강전에서 하이다르 마모디(아프가니스탄)에게 14대 10으로 패하며 패자전으로 밀려났다. 8강에서 탈락한 네 명의 선수들끼리 붙어 5위, 6위 순위를 결정하는 경기에서도 박지웅은 코바스 델 호세(쿠바)에게 연장 서든데스에서 0대 1로 패하며 각 체급별 상위 6명에게 주어지는 유스올림픽 출전 티켓 확보에 실패했다.

‘유스 올림픽’은 올림픽과 같이 전세계적인대회로 치러진다. 차이가 있다면 개최 시기가 2년 마다 동계와 하계로 번갈아가며 개최될 예정이다. 참가 연령도 14세에서 18세로 제한되어 있다. 다시 말해 미래 스포츠의 주역인 청소년 올림픽이다.

이번 세계예선대회 각 체급별 6위 이내 입상 선수들은 오는 8월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제1회 유스 올림픽에 각 국 대표로 출전한다.



01 - 3점짜리 얼굴공격 - 3일 멕시코 티후아나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유스올림픽 세계예선전 여자 -63kg급에 출전한 전수연(관악고)이 8강전에서 왕후이리(중국)를 5대 3으로 이기고 티켓을 확보하는 순간이다. 전수연은 결승에서 니아르 하비(프랑스)에게 패해 준우승을 차지했다.

02 - 코피 투혼 - 3일 멕시코 티후아나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유스올림픽 세계예선전 남자 -55kg급에 출전한 박지웅(한국)이 코바스 델 호세(쿠바)에게 연장 서든데스에서 0대 1로 패했다. 사진은 서든데스 경기 장면.


03 - 우승 발차기 - 3일 멕시코 티후아나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유스올림픽 세계예선전 남자 -73kg급에 출전한 김진학(부천정보산업고등학교)이 시라초프 아리아스카브(러시아)를 4대 3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04 - 3일 멕시코 티후아나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유스올림픽 세계예선전 여자 -63kg급에 출전한 전수연(관악고)이 8강전에서 왕후이리(중국)에게 왼발 몸통 돌려차기를 시도하고 있다. 전수연은 이 경기에서 5대 3으로 이기고 유스올림픽 출전 티켓을 확보했다.


05 - 출전권 획득 - 3일 멕시코 티후아나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유스올림픽 세계예선전 남자 -73kg급에 출전한 김진학(부천정보산업고등학교)이 시라초프 아리아스카브(러시아)를 이날 김진학은 4대 3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한 뒤, 시상식에서 2,3위 선수들과 손을 잡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제공 = 세계태권도연맹]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 태마시스 ㅣ www.taemasis.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ayimpex.com/FAQ/FAQ_1.html BlogIcon pellet for sale  수정/삭제  댓글쓰기

    테마시스님 축하드립니다^^.. TV출연까지^^..
    태권도 많이 알려주세요^^..

    2011.10.25 16:13 신고
  2. Favicon of http://www.ayimpex.com/Wood-Pellet-Mill/Hammermill.html BlogIcon hammermill China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고마워요. ^^

    2011.11.07 10:38 신고
  3. Favicon of http://www.memoryfoammattress2u.com/memory-foam-mattress-toppers BlogIcon foam mattress topper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질적으로, 기사는이 칭찬할만한 주제에 정말 최고입니다. 당신의 결론에 동의하고 열심히 미래의 업데이 트를 기대합니다. 그냥 당신이 그냥 서면으로 멋진 명석을 위해 충분하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나는 즉시 만족 일과 비즈니스 노력에 많은 성공을 것입니다.

    2012.01.16 15:32 신고
  4. Favicon of http://www.qualitytowing.net/ BlogIcon Tow Service Colton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스포츠 행사가 olimpic에 예민합니다.범위는 세계 카테고리입니다. 그렇다면, 많은 국가는 많은 메달을 노리고있다.

    2012.03.25 13:48 신고


[태권도人] 베이징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임수정, 황경선, 차동민

서울체고 태권도부 동기동창인 임수정과 황경선, 차동민이 베이징올림픽 태권도경기에서 잇따라 금빛 발차기를 선보였다. 이들 삼총사는 고등학교 시절부터 이미 최고의 실력가로 통했다. 2003년 베트남 아시아청소년선수권대회에 나란히 대표선수로 출전해 모두 금메달을 따낸 바 있다. 이후 함께 희비가 엇갈렸다. 5년 만에 올림픽대표팀에 선발된 이들이 다시 5년전 감격을 재현했다. 그것도 모든 선수들의 꿈의 무대인 올림픽에서 말이다.

지난해 ‘2008 베이징올림픽 세계예선대회 파견 국가대표선발전’에서 임수정(-57kg, 경희대 3년), 황경선(-67kg, 한체대 3년), 차동민(+80kg, 한체대 3년) 등 서울체고 출신 동갑내기 3인방이 4체급 중 3체급을 휩쓰는 저력을 과시했다.

86년생 범띠인 이들 3인방은 서울체고 태권도부 출신이다. 졸업 후 황경선과 차동민은 한국체대로 임수정은 경희대로 각각 진학했다. 그리고 올해 졸업반이 되었다. 특히 황경선과 임수정은 현 소속은 다르지만 고교시절부터 지금까지 둘도 없는 단짝 친구로 유명하다. 이번 올림픽 합숙기간 때부터는 줄곧 숙소를 같이 쓰면서 서로에게 큰 힘이 되어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실력은 이미 고등학교 때부터 무서운 아이들로 통잘 정도로 대단했다. 성인 무대까지 장악할 정도로 발차기가 매서웠기 때문이다. 그 중 임수정은 중학교 때 성인 국가대표에 선발, 고교 1학년 때 부산 아시안게임(2002)에서 우승을 차지 할 정도의 높은 실력을 자랑했다. 황경선은 3학년 때 아테네 올림픽(2004) 국가대표에 선발돼 올림픽 무대에서 동메달을 따냈다.

특히 3인방은 고등학교 3학년 때인 2003년. 베트남에서 열린 아시아청소년선수권대회에 대표선수로 출전해 모두 금메달을 따내는 기염을 토했다. 또 임수정과 차동민은 대학진학 이후 서로 다른 학교 소속이지만 ‘2006 세계대학태권도선수권대회’에서 금빛 발차기를 뽐냈다.

이렇듯. 이번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낸 이들은 이미 고등학교 때부터 성인 선수들 못지않은 실력을 갖추었다. 그렇지만 성장과정에서는 명암은 엇갈렸다. 황경선은 큰 고비 없이 성장가도 한 반면, 임수정과 차동민은 대학에 진학하면서 잦은 부상과 쟁쟁한 라이벌들과 경쟁에서 밀리면서 적지 않은 슬럼프를 겪었다.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내 귀국하는 인천공항에 임수정이 눈에 띄었다. 대표 선발전에서 아쉽게 패해 아시안게임에 출전은 하지 못했지만, 소속팀 선수를 격려하기 위해서다. 당시 임수정은 필자와 인터뷰를 통해 “동료 선수들을 축하하기 위해 왔다”면서도 “솔직히 대회에 출전하지 못해 아쉽다. 하지만 더 열심히 노력해 베이징올림픽 대표에 선발돼 꼭 금메달을 따낼 것이다”고 의미심장한 각오를 내비친 바 있다.  

당시 잦은 부상으로 극한 슬럼프에 빠져있던 임수정의 각오가 2년 만에 현실로 이뤄졌다. 단순히 꿈만이 아닌 분명한 목표 속에 끊임없는 노력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 아니었나 생각한다.  (끝)

 

[사진 = 2007년 7월 6일 국기원에서 열린 2008 베이징올림픽 세계예선대회 파견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서울체고 동기동창인 차동민,임수정, 황경선(왼쪽부터)이 2003년 이후 처음으로 국가대표에 선발되었다. ] 


[한혜진의 태권도 세상 이야기 ㅣ www.ilovetkd.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태마시스>
태권도와 무술에 대한 정보 소통의 장. 분야 전문가들이 뉴스, 칼럼, 전문자료 등을 전하는 팀블로그. 무술과 함께 건강한 삶을 만들어봐요. hhj1007@gmail.com
by 해니(haeny)

카테고리

태.마.시.스 (409)
한혜진의 태권도 세상 (148)
허건식의 무예보고서 (48)
서성원의 태권도와 길동무 (23)
박성진의 무림통신 (25)
태마시스 인포 (41)
무카스미디어 (88)
해니의 세상살이 (19)
태마뱅크 (15)
TNM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 1,720,457
  • 54100

달력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태마시스>

해니(haeny)'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해니(haeny).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해니(haeny)'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