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세계선수권-월드투어 2009 메이저 대회 모두 휩쓸어
세계랭킹 1위(최고점 기록), 태권도 그랜드슬램 대기록 달성

10월 18일 덴마크 코펜하겐 발러럽 슈퍼 아리나 경기장에서 열린 2009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여자 62kg급 시상식에서 오른손을 들어 환호에 답하고 있는 임수정. [사진제공=세계태권도연맹]

종주국 간판스타 임수정(수원시청, 23)이 이제 세계적인 스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올림픽, 세계선수권, 월드투어 등 태권도 메이저 대회를 잇달아 휩쓸며 여자부 최강자로 맹위를 떨치고 있다.

세계태권도연맹(WTF)이 발표한 11월 세계랭킹에서는 170점으로 남녀 16체급 중 가장 높은 점수를 기록했다. 또한 얼마 전에는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으로 그랜드슬램(아시아선수권-아시안게임-올림픽)이라는 대기록까지 달성했다. 국내 태권도에서는 문대성, 황경선에 이어 세 번째 그랜드슬래머이다. 이만하면 종주국뿐만 아니라 세계 태권도의 간판선수라 해도 손색이 없다.

임수정은 지난 14일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월드태권도투어 2009, 멕시코대회’ 여자 -57kg급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준결승에서 태권도 명가(名家) ‘로페즈 가문’에 막내 다이애나 로페즈(미국)를 꺾고 결승에 올랐다. 결승에서는 에우다 까리아스 모랄레스(과테말라)를 15대 2로 가볍게 제압했다. 대회 우승으로 상금 2만 달러(약 2천3백만원)를 챙겼다.

임수정의 특기는 파이팅 넘치는 자신감이다. 스스로를 믿는다. 경기 시작 힘차게 외치는 기압은 상대의 기선을 제압한다. 빠른 발놀림으로 상대의 허점을 파고든다. 빈틈을 노리고 들어오는 선수에게는 주특기 뒤차기로 응수한다. 수비형 선수에게는 속임 동작으로 중심을 흔들어 파고든다. 이 결과 국제대회에서 불리한 신제조건을 극복한다.

2001년 국가대표선발전에서 중학교 3학년 신분으로 최연소 태극마크를 달았다. 이듬해 부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장래가 기대되는 선수로 주목받기 시작한다. 이후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등 각종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승승장구했다. 하지만 대학진학 후 이렇다 할 성적을 거두지 못하면서 슬럼프가 시작됐다. 반면 그의 스파링 파트너였던 황경선은 무패신화를 이어가며 종주국 간판스타로 활약했다.

정상에 너무 일찍 오른 탓일까. 슬럼프는 길었다. 과도한 정신적 스트레스로 신경정신과 치료까지 받았다. 운동을 그만둘까도 심각하게 고민했다고 뒤늦게 밝히기도 했다. 노력하는 자에게는 그만한 보상이 따르는 법. 동료 선수들이 활약하는 순간, 포기하지 않고 이를 악물며 훈련했다.

[사진 - 한국의 임수정 선수(오른쪽)가 10월 18일 덴마크 코펜하겐 발러럽 슈퍼 아리나(Ballerup Super Arena) 경기장에서 열린 2009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여자 62kg급 이하 결승전 경기에서 중국의 후아 장(Hua Zhang) 선수에게 발 공격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세계태권도연맹]

재기의 불씨는 2006년 켜졌다. 국가대표 선발은 좌절됐으나, 대신 세계대학선수권대회 출전 자격을 얻는데 성공했다. 다시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대회에 출전해 우승을 차지했다. 이어 2007 유니버시아드대회까지 우승하면서 자신감을 되찾았다. 그 결과 꿈에 그렸던 올림픽 출전 티켓을 따냈다. 이후 지금까지 출전한 메이저 국제대회를 모두 휩쓸며 ‘무패 신화’를 이어가고 있다. 위풍당당 세계 최고의 선수로 명성을 떨치고 있다.

쉽게 포기하지 않고, 끊임없이 노력하는 임수정 선수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 더불어 앞으로도 부상 없이 좋은 활약을 기대한다. (끝)


[by 한혜진의 태권도 세상이야기 -  태권도 人]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 태마시스 ㅣ www.taemasis.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salereplicas.co.uk BlogIcon replica watches  수정/삭제  댓글쓰기

    투어, 임수정, 태권도, 태권스타

    2013.04.11 18:19 신고

2008년 베이징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때다. 최연호가 결승전을 승리로 마치면서 세 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세계선수권 개인 통산 3회 우승을 자축하는 세리모니였던 것이다. 고교시절부터 성인무대를 넘나들며 종주국 핀급 왕좌를 지켜오다 2005년 국가대표 선발에 좌절하면서 한동안 슬럼프를 겪기도 한 최연호(한국가스공사, 28). 군에 입대(상무)해 슬럼프에서 벗어나 이뤄낸 큰 성과인 만큼 기쁨도 두 배 였다.

[제18회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이 확정된 순간 세 손가락을 높게 들어 자축하는 최연호]

8킬로그램의 체중감량으로 눈이 쏙 들어간 최연호는 당시 필자와 인터뷰에서 “욕심일 수 있지만 다음 대회도 출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 말은 공수표가 아니었다. 현실로 이뤄졌기 때문이다. 며칠 전 전북 김제에서 열린 태권도 국가대표 최종전에서 오는 10월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릴 ‘제19회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핀급(-54KG) 출전권을 획득했다. 개인 통산 4회 우승이라는 대기록에 도전하게 되었다. 우승시에는 한국체대 정국현 교수와 미국의 스티븐 로페즈의 4회 우승의 대기록에 타이를 이루게 된다.

[지난해 아시아선수권대회 결승을 앞두고 무릎에 심한 부상을 입어 결국 경기를 포기했다. 사진에 얼굴 표정에 심한 고통이 느껴진다. 결국 이 부상으로 무릎 수술을 하고 재활치료을 했다.]


이번 국가대표 선발이 더욱 값지다. 지난해 아시아선수권대회에 출전하여 큰 무릎 부상을 입고 수술을 한 후 장기간 재활치료를 해야 했기 때문이다. 어쩌면 그대로 은퇴를 했을 수도 있다. 주변에서도 은퇴해도 충분하다며 위로까지 건넬정도였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굳은 의지로 재활치료를 했다. 그 덕에 태극마크를 획득하면서 당당히 재기에 성공을 했다. 

태권도 선수의 경기력 생명은 매우 짧은 편이다. 경량급의 경우는 더욱 그러하다. 개인 투기 종목인 만큼 부상도 잦고, 체중 조절을 해야 하다 보니 철저한 자기관리와 노력이 요구된다. 그런 점에서 최연호는 매우 훌륭한 선수다. 실력 보다 자기 관리가 철저하기 때문에 선수들 사이에서 충분히 모범 교과서로 통할만 하다.

최연호의 특기는 빠른 발차기와 노련한 경기운영이다. 득점력 또한 매우 정확하다. 우수실력을 갖춘 동료 선수들도 최연호의 발차기는 “빛과 같다”고 표현한다. 그만큼 빠르다는 것이다. 필자 역시 태권도 선수 출신으로 초등학교 때부터 수없이 많은 경기를 치렀지만, 최연호 만큼 발차기가 빠른 선수를 경험하지 못했다. 후배지만 늘 그의 빠른 발차기가 탐이 났다. 그래서 기자 시절 최연호를 '날쌘돌이'라는 수식어를 만들었다.

그보다 최연호가 빛나는 이유는 따른 곳에 있다. 수많은 경쟁자들 속에서도 꾸준히 정상을 지켜왔기 때문이다. 남들처럼 중간에 슬럼프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2005년 실업팀 입단 이듬해 팀 선배 김진희에게 대표 자격을 빼앗긴 후 줄곧 기를 펴지 못했다. 고교 후배에게까지 패하면서 자신의 명성에 금이 가기도 했다. 그 때 슬럼프를 겪지 않았더라면 오는 10월 그는 태권도 사상 첫 ‘세계선수권 5연패’에 도전했을 것이다.

최연호와 함께 이번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주목해야 할 선수가 또 한명 있다. 남자 미들급 국가대표에 선발된 정영한(제주도청, 28)이다. 최연호와 함께 2004년 한국가스공사에 같이 입단한 동기다. 첫해 국가대표에 선발되어 제16회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나란히 금메달을 따냈다. 이후 두 선수 모두 슬럼프가 시작된다.

[제16회 아시아선수권대회에 결승전을 뛰고 있는 정영한 선수]

정영한은 중요한 길목에서 번번이 실패를 맛본다. 은퇴를 고심하던 중 지난 해 국가대표에 선발되었다. 그러면서 은퇴를 잠시 미루기로 결정했다. 올해는 소속팀을 제주도청으로 옮겼다. 다른 선수들처럼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

특히 정영한은 현재 국민대에서 박사과정 중이다. 학업과 선수 생활을 겸하고 있다. 공부와 운동을 동시에 한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은 아니다. 이런 와중에 국가대표에 선발된 것이다. 동료 선수들 사이에 귀감이 될 정도다.

선발전이 끝나고 나서 필자와 전화통화에서 그는 “이번이 정말 마지막이라고 생각했어요. 그랬더니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네요”라며 “훈련 열심히 해서 저도 세계대회에서 금메달 한 번 따봐야 겠습니다”라고 우승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두 선수는 우리나라 나이로 내년에 서른이다. 태권도 현역 선수로 활약하기에는 적지 않은 나이다. 그런데도 좋은 성적을 거둔 것은 단순히 운이 좋아서가 아니다. 앞서 설명했듯 철저한 자기관리와 노력이 밑거름이 되어서다. 두 선수의 건투를 빈다.

[by 한혜진의 태권도 세상 이야기 - 태권도人 무술人]


[태마시스 -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l www.taemasis.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specialchanel.me.uk/ BlogIcon chanel outlet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 통산 4회 우승이라는 대기록에 도전하게 되었다. 우승시에는 한국체대 정국현 교수와 미국의 스티븐 로페즈의 4회 우승의 대기록에 타이를 이루게 된다.

    2013.07.11 19:19 신고
  2. Favicon of http://www.discountthomassabouk.com BlogIcon thomas sabo sale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를 이루게 된다.

    2013.07.24 12:26 신고


[태권도人] 베이징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임수정, 황경선, 차동민

서울체고 태권도부 동기동창인 임수정과 황경선, 차동민이 베이징올림픽 태권도경기에서 잇따라 금빛 발차기를 선보였다. 이들 삼총사는 고등학교 시절부터 이미 최고의 실력가로 통했다. 2003년 베트남 아시아청소년선수권대회에 나란히 대표선수로 출전해 모두 금메달을 따낸 바 있다. 이후 함께 희비가 엇갈렸다. 5년 만에 올림픽대표팀에 선발된 이들이 다시 5년전 감격을 재현했다. 그것도 모든 선수들의 꿈의 무대인 올림픽에서 말이다.

지난해 ‘2008 베이징올림픽 세계예선대회 파견 국가대표선발전’에서 임수정(-57kg, 경희대 3년), 황경선(-67kg, 한체대 3년), 차동민(+80kg, 한체대 3년) 등 서울체고 출신 동갑내기 3인방이 4체급 중 3체급을 휩쓰는 저력을 과시했다.

86년생 범띠인 이들 3인방은 서울체고 태권도부 출신이다. 졸업 후 황경선과 차동민은 한국체대로 임수정은 경희대로 각각 진학했다. 그리고 올해 졸업반이 되었다. 특히 황경선과 임수정은 현 소속은 다르지만 고교시절부터 지금까지 둘도 없는 단짝 친구로 유명하다. 이번 올림픽 합숙기간 때부터는 줄곧 숙소를 같이 쓰면서 서로에게 큰 힘이 되어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실력은 이미 고등학교 때부터 무서운 아이들로 통잘 정도로 대단했다. 성인 무대까지 장악할 정도로 발차기가 매서웠기 때문이다. 그 중 임수정은 중학교 때 성인 국가대표에 선발, 고교 1학년 때 부산 아시안게임(2002)에서 우승을 차지 할 정도의 높은 실력을 자랑했다. 황경선은 3학년 때 아테네 올림픽(2004) 국가대표에 선발돼 올림픽 무대에서 동메달을 따냈다.

특히 3인방은 고등학교 3학년 때인 2003년. 베트남에서 열린 아시아청소년선수권대회에 대표선수로 출전해 모두 금메달을 따내는 기염을 토했다. 또 임수정과 차동민은 대학진학 이후 서로 다른 학교 소속이지만 ‘2006 세계대학태권도선수권대회’에서 금빛 발차기를 뽐냈다.

이렇듯. 이번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낸 이들은 이미 고등학교 때부터 성인 선수들 못지않은 실력을 갖추었다. 그렇지만 성장과정에서는 명암은 엇갈렸다. 황경선은 큰 고비 없이 성장가도 한 반면, 임수정과 차동민은 대학에 진학하면서 잦은 부상과 쟁쟁한 라이벌들과 경쟁에서 밀리면서 적지 않은 슬럼프를 겪었다.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내 귀국하는 인천공항에 임수정이 눈에 띄었다. 대표 선발전에서 아쉽게 패해 아시안게임에 출전은 하지 못했지만, 소속팀 선수를 격려하기 위해서다. 당시 임수정은 필자와 인터뷰를 통해 “동료 선수들을 축하하기 위해 왔다”면서도 “솔직히 대회에 출전하지 못해 아쉽다. 하지만 더 열심히 노력해 베이징올림픽 대표에 선발돼 꼭 금메달을 따낼 것이다”고 의미심장한 각오를 내비친 바 있다.  

당시 잦은 부상으로 극한 슬럼프에 빠져있던 임수정의 각오가 2년 만에 현실로 이뤄졌다. 단순히 꿈만이 아닌 분명한 목표 속에 끊임없는 노력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 아니었나 생각한다.  (끝)

 

[사진 = 2007년 7월 6일 국기원에서 열린 2008 베이징올림픽 세계예선대회 파견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서울체고 동기동창인 차동민,임수정, 황경선(왼쪽부터)이 2003년 이후 처음으로 국가대표에 선발되었다. ] 


[한혜진의 태권도 세상 이야기 ㅣ www.ilovetkd.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태마시스>
태권도와 무술에 대한 정보 소통의 장. 분야 전문가들이 뉴스, 칼럼, 전문자료 등을 전하는 팀블로그. 무술과 함께 건강한 삶을 만들어봐요. hhj1007@gmail.com
by 해니(haeny)

카테고리

태.마.시.스 (409)
한혜진의 태권도 세상 (148)
허건식의 무예보고서 (48)
서성원의 태권도와 길동무 (23)
박성진의 무림통신 (25)
태마시스 인포 (41)
무카스미디어 (88)
해니의 세상살이 (19)
태마뱅크 (15)
TNM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 1,691,238
  • 95247

달력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태마시스>

해니(haeny)'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해니(haeny).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해니(haeny)'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