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카스미디어 = 한혜진 편집장> (2008-02-26) 

[칼럼] 체육계 고질적인 구타, 욕설 등 병폐 이제 문화를 바꾸자


<무카스미디어 = 한혜진 편집장>
생각해보자. 구타와 체벌 그리고 욕설이 운동선수, 체육학과 학생들에게 과연 무슨 도움이 있는지를 말이다.

때리고 욕하면 운동을 더 잘할 수 있는가. 또한 후배들에게 얼차례를 주고 매질을 하면 기강이 바로서고 돈독한 선후배관계가 형성되는지 의구심이 든다.


기자도 초등학교 때부터 대학까지 줄곧 태권도 선수생활을 했다. 다른 지역, 다른 학교 보다 유난히 많이 맞고 욕도 많이 얻어먹었다. 그때를 떠올리면 운동이 힘들었던 것보다 선배들에게 맞은 기억과 두려움에 떨었던 기억이 보다 생생하다.

최근 한 대학에서 입학도 하지 않은 학생이 선배들에게 매질을 당해 사경을 헤매는 사고가 일어났다. 매년 이러한 사고는 신입생 입학철에 많이 발생된다. 일부대학은 이러한 사고가 반복됐음에도 불구하고 재발방지에 대한 대책은커녕 소문이 확대될까 입조심 하느라 여념이 없다.

체벌과 얼차례가 무조건 잘못되었다는 것은 아니다. 때로는 약이 될 수도 있다. 하지만 일련에 사고들의 경우에는 약이 과했다. ‘사랑의 매’라고도 하지만 이 역시도 극히 주관적인 생각이며 합리적인 선택과 방법은 아니다.

자신들의 학교만의 전통을 이어간다는 당위성을 내세우며 매년 신입생에게 가혹한 체벌과 얼차례는 이제 사라질 때가 됐다. 일부 학생들은 “억울하다”고 한다. 자신도 신입생 때 선배들에게 많이 맞았기 때문에 후배들에게도 똑같이 해야 한다는 것. 이는 ‘보복행위’에 지나지 않는다.

선배들에게 배울 것은 그 보다 훨씬 많다. 후배를 이끄는 선배의 역할은 자신들이 갈고 닦은 기술 등을 후배들이 보다 쉽게 실수를 최소화 시키도록 안내하고 조언하는 것이다. 지도자들 역시 수련생들이 잘못을 했다하더라도 체벌에 앞서 잘잘못을 분명하게 설명해야 한다. 무턱대로 “너 이리와! 엎드려”하고 때리는 것은 체벌이 아닌 폭행과 큰 차이가 없다.

그동안 우리나라 체육계의 고질적인 구타관행은 비단 어제오늘일이 아니다. 그렇다고 단순히 때리고 벌을 준 지도자나 선배 등의 도덕적 결함으로 몰아 부치기도 한계가 있다. 문제는 이러한 관행을 시대가 변함에도 고칠 생각을 하지 않고 있는 체육계 모두의 사고방식이다.

체육계에 음성적으로 이뤄지는 폭력적, 무력적인 문화가 만들어지도록 조장하고 방조한 체육 관계자 모두의 자기반성이 선행되지 않는다면, 앞으로 이런 관행이 사라질 것이라는 기대보다 또 다른 풍선효과를 낳을 것이 분명하다.

언제까지 사회로부터 따가운 눈총을 받을 것인가. 때리고 욕하는 문화에서 서로 격려하고 잘못된 부분을 수정해주는 끈끈한 문화로 바꿔볼 생각들은 없는가. 곧 신학기가 시작된다. 대학은 갓 고등학교를 졸업한 새내기들이 입학을 한다.

선배들은 OT 또는 MT를 가서 후배들을 ‘굴려야 하겠다’는 생각보단, 어떻게 하면 후배들이 학교에 빠르게 적응하도록 도움을 줄 수 있을지를 고민하고 실천하길 바란다.


<출처 - ⓒ무카스뉴스 / http://www.mookas.com>

[한혜진의 태권도 세상 이야기 ㅣ www.ilovetkd.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흠냐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이 어느땐뎅;; 때리고 구박하면 몬써__;; 대학때 여자선배가 얼차려할때 학교 그만둘려고 했었던게 다 생각나네;; 때리지 맙시다, 욕하지 맙시다, 운동선수들 무식하다는 소릴 안듣고 싶으면, 좋은세상만들기조직본부 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09.05.07 01:22 신고

- 작성일 : 2005.08.15

“맞아야 정신을 차린다” 
“관심이 있으니까 때린다”
운동선수를 구타한 지도자들이 구타행위를 이 같이 말하고 합리화 시키고 있다. 우리나라 체육계의 고질적인 구타 관행은 어제 오늘일이 아니다. 심지어 선수들의 학부모들은 지도자들에게 “우리애가 운동을 열심히 잘하고 있나요”라며 “정신 못 차리면 때려서라도 가르쳐주세요”라는 이중적인 태도입장으로 선수들의 구타를 부추기는 역할까지 했다.

세계 스포츠 10대 강국으로 비약적인 발전을 일궈온 우리나라의 체육계, 그동안 기술의 한계를 뛰어넘어 강한 정신력과 투지, 열정으로 만들어 왔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 듯. 지난 연말 공중파를 통해 국가대표 여자쇼트트랙 선수들의 선수촌 이탈과 감독 구타사건이 사회적인 문제로 거론되었다. 이어 프로배구 2개 구단의 감독이 선수 구타로 한국스포츠계의 폭력적 관행에 대해 국민들은 지탄과 비난을 쏟아 부었다. 특히 구타 대상이 국가대표 팀과 성인 프로팀이라는 점에서 국민들은 국제사회에서 지금까지 이룩한 한국체육의 눈부신 발전이 이처럼 비안간적인 가혹행위에 의한 산물이 아닌가하는 의구심을 불러일으켜 문제의 심각성은 더욱 크게 나타났다.

청소년 체육을 연구하는 한 관계자는 “선수 관련 가혹행위, 얼차려, 물리적 폭행 등의 각종 폭력행위는 해방이후 경기력 중심주의에 매몰되었던 한국체육의 근본적인 모순에서 비롯됐다”면서 “한국체육의 주체라 할 수 있는 운동선수, 지도자, 학부모 및 각종 체육관계자가 이를 수용하고 활용, 묵인, 방조하는 가운데 더욱 구조화 되어 지금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연간 200여일이 넘게 전국적으로 열리는 태권도경기장에서도 선수구타 장면은 매번 목격할 수 있다. 지난 5월 소년체전 태권도경기를 앞두고 대한태권도협회 임춘길 전무는 대표자회의를 통해 “경기장 주변에서 선수들에 구타행위가 근절될 수 있도록 각별한 주의를 해달라”고 관계자들에게 당부했다. 그러나 지나친 승부욕 탓에 일부 지도자들은 경기장 주변에서, 만인이 지켜보는 가운데 어린 선수들에게 ‘뺨’을 때리거나 ‘정강이’를 차는 모습을 쉽게 목격할 수 있었다. 더욱 심각한 것은 학부모가 지켜보는데도 구타는 그칠지 모르고, 학부형마저 지도자를 향해 고개를 숙이며 학생과 별반 다를 바 없었다. 

선수들 간(선후배)에 구타행위는 음성적으로 이뤄지고 있어 지도자들의 각별한 지도 감독이 없다면 제지하기 힘든 실정이다. 선수들은 훈련하는 것보다 선배들의 비유를 맞추고, 구타당하는 게 가장 힘들다고 토로한다.

선수관련 폭력행위의 문제는 단순히 이를 행한 지도자나 운동부 선배 등의 도덕적 결함으로 치부하기 보다는 이를 제도적으로 관장하지 못했던 교육부와 체육회 그리고 해당 경기가맹단체가 함께 풀어야할 숙제이다. 그동안 운동부 내에서 음성적으로 폭력적, 무력적인 문화가 만들어지도록 조장하고 방조한 체육 관련자 모두의 자기반성이 선행되지 않는다면, 앞으로 이런 관행이 사라질 것이라는 기대보다 또 다른 풍선효과를 낳을 것이 분명하다. 또 지도자들은 선수들의 권익을 보호하고 선수들 간의 관계를 도모할 수 있는 훈련문화를 조성하는데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겠다.

‘선수보호위원회’가 지난 7월 19일부터 시행돼 앞으로 운동부내 폭력사태가 점차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일어났던 일련의 만행이 단순히 선수 폭력 방지에서 그치는 것이 아닌, 선수의 기초학력을 보장하고 한국체육의 구조적인 모순을 발전적으로 극복할 수 있는 시발점으로 삼아, 한국체육의 바람직한 미래를 육성하는 희망의 계기가 되길 기대해 본다. (끝)


[한혜진의 태권도 세상 이야기 ㅣ www.ilovetkd.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tissotwatchonline.com/tissot-mens-watches/tissot-sport-watches.html BlogIcon tissot prs516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tissotwatchonline.com/tissot-mens-watches/tissot-sport-watches.html
    http://www.tissotwatchonline.com/tissot-mens-watches/tissot-trend-watches.html
    http://www.tissotwatchonline.com/tissot-mens-watches/tissot-classic-watches.html
    http://www.tissotwatchonline.com/tissot-mens-watches/tissot-heritage-watches.html
    네트워크 정보의 좋은 소스셔서 감사합니다 ,내가이 기사를 읽고 오랫동안 귀하의 사이트를 추적 유지되었습니다, 내가 더 관심을 지불할 것입니다 흥미로운 읽을 수 있습니다,기사가 가장 고전적인 스타일 중 하나가, 내가 한 번 읽으면, 내가 그들과 사랑에 깊이되었습니다이며, 좀 더 완벽한 작품을 기대

    2012.02.15 14:52 신고
  2. Favicon of http://www.replicahermesbags.net/ BlogIcon hermes replica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려에 추가는 확실히 모든뿐만 아니라 귀중한 귀중한 귀금속을 사용하여 장식되고 결국 수있는 매력까지 추가 할 수 있습니다.

    2013.03.21 19:19 신고
  3. Favicon of http://www.touchrolex.net/daytona BlogIcon rolex daytona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학교 선도 조직은 거기에 실제로 유명한이있는 할 - 그것 - 자신이 오래 지속 효율성뿐 아니라 우위를 제공합니다 확실히 확실히 현저뿐 아니라 신뢰 굴 운동을 감는다. 롤렉스 시계에 들어가는 건 남자들 디자인 설계 classiness에 추가로 학교를 마운트합니다.

    2013.03.21 19:21 신고

BLOG main image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태마시스>
태권도와 무술에 대한 정보 소통의 장. 분야 전문가들이 뉴스, 칼럼, 전문자료 등을 전하는 팀블로그. 무술과 함께 건강한 삶을 만들어봐요. hhj1007@gmail.com
by 해니(haeny)

카테고리

태.마.시.스 (409)
한혜진의 태권도 세상 (148)
허건식의 무예보고서 (48)
서성원의 태권도와 길동무 (23)
박성진의 무림통신 (25)
태마시스 인포 (41)
무카스미디어 (88)
해니의 세상살이 (19)
태마뱅크 (15)
TNM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 1,736,864
  • 12102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태마시스>

해니(haeny)'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해니(haeny).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해니(haeny)'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