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촉식을 마치고 도복으로 갈아 입은 펑차녹이 숨은 태권도 실력을 뽐냈다.

2009 태국 최고의 미녀 펑차녹 칸크랍이 세계 태권도 홍보에 앞장설 것으로 보인다.

2009 미스 태국 월드에 선정된 바 있는 펑차녹은 지난 23일 태국 방콕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세계태권도연맹(총재 조정원, WTF)으로부터 WTF 명예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WTF 명예홍보대사는 2007년 미국 메탈밴드 메가데스(Megadeth)에 이어 두 번째다.

펑차녹이 WTF 홍보대사 위촉된 배경에는 미녀라는 것 외에 태권도 실력자라는 것이다. 태권도 공인 2단으로 태국 태권도 국가대표까지 지낸 경력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태권도 홍보대사에 위촉된 펑차녹은 현장에서 태권도복을 입고 발차기 시범까지 선보였다. 그동안 유명인이 홍보대사에 위촉되면 그날 이후 다시 찾아보기 힘든게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태권도인인 펑차녹은 앞으로 태국의 대표 미인으로서 세계 각국을 돌며 태권도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것으로 기대해 볼만하다.

이날 위촉식에서 조정원 총재는 펑차녹에게 위촉패와 함께 WTF 명예 3단증도 함께 수여했다. 행사에는 또 콜멘 리 (Coleman C.Y Lee) 대만 WTF 집행위원과 피몰 스리비콘 (Pimol Srivikorn) 태국태권도협회장, 밀란 퀴(Milan Kwee) 싱가폴태권도협회장, 그리고 정해문 주태국 한국 대사 등이 주요 인사로 참석했다.

조정원 총재는 축사를 통해 “현재 태국이 태권도 발전에 모범적으로 앞장서고 있으며, 최근 국제 대회에서 성적이 크게 향상되고 있다”면서 “이러한 행사가 국제 스포츠계에 태권도 위상 제고 및 태권도 인구 저변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위촉식 다음 날인 1월 24일 방콕 시내 대형 쇼핑몰 행사장에서 태국 11개 팀이 참가한 ‘태권도시범대회’가 개최됐다. (끝)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 태마시스 ㅣ www.taemasis.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ggwg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유쾌하고 기분죻은글에 댓글이없네 ㅉㅉ 쓰레기같은 연에인 블로거의 연예인 가쉽글에는 엄청 관심보이고 댓글달면서 ㅉㅉ..아무튼 블로거님 좋은소식 알려줘서 즐겁게 보고갑니다 감사합니다

    2010.01.30 20:51 신고
    • Favicon of http://taemasis.com BlogIcon 해니(haeny)  수정/삭제

      ^^ 그래게요. 무플 바이러스를 치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쭈욱~ 많은 관심,, 댓글 부탁드립니다. ^^ -태마시스

      2010.01.31 01:29 신고

'효율적인 마케팅과 태권도 세계화에 주력, 공정하고 재미있는 경기화'

당선 후 화답하는 조정원 총재 (사진제공 - WTF)


앞으로 4년간 세계태권도연맹(WTF)을 이끌 총재에 조정원 현 총재가 당선됐다. 3선 이다.

조정원 총재는 덴마크 코페하겐에서 열린 WTF 정기총회에서 태국 IOC 위원인 낫 인드라파나(부총재)와 투표를 거쳤다. 재적 투표수 150표 가운데 104표로 45표를 얻은 낫 인드라파나 부총재를 눌렀다. 선거에는 WTF 189개 회원국 가운데 최근 2년간 국제대회에 2명 이상의 선수들을 출전시킨 국가와 집행위원들이 참가했다.

총재 후보자로 나선 조정원 총재는 “이번 총회는 단순한 회의가 아니라 태권도의 미래를 설계하는 자리”라며 “새로운 총재가 된다면 좀 더 효율적인 마케팅과 세계화를 위해 주력할 것이며 올림픽 스포츠인 태권도가 가장 공정하고 흥미 있으며 다이내믹한 경기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조정원 총재는 2004년과 2005년 총재 선거에서도 이와 같이 태권도계 개혁을 재차 강조하는 공약을 내건 바 있다. 짧은 시간 큰 성장을 이룬 태권도계 내부의 문제점을 해결하고, 더 큰 성장을 이루기 위한 대안을 제시했다. 결과적으로 산하 회원국들은 조 총재의 뜻에 공감하면서 그의 3선에 지지했다고 볼 수 있다.

3선에 성공한 조정원 총재는 “이번 승리는 개인의 승리가 아니라 태권도의 승리이며 우리의 의지와 희망이 낳은 결과”라며 “앞으로 태권도를 더욱 확장시키기 위해서 모두가 힘을 모으자”고 취임사를 밝혔다. 낫 인드라 파나는 비록 선거에서는 패했지만 조 총재에게 축하의 인사말을 건넨 후 “향후 4년 간 조 총재에게 좋은 일들이 있길 바라며 자신도 적극적인 후원(Full Suport)하겠다”며 조 총재와 축하의 포옹을 했다고 WTF는 전했다.

이어 부총재 선거에서는 박선재(이탈리아), 아흐메드 풀리(이집트), 헤이달로프(아제르바이잔) 등 3명이 선출됐다. WTF 부총재는 선출직 3명과 임명직 3명 등 총 6명이다. 임명직 부총재와 사무총장 인선은 오는 11월까지 마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bestwatcheuk.co.uk BlogIcon replica watches uk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의 기사를보고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2013.04.11 18:06 신고

<무카스뉴스 = 한혜진 기자> (2007-03-10) 

[한혜진의 태권도 산책] 조정원 호, 국제스포츠바다로 항해하라  
                                 개혁 첫발 돋보였으나 최근 주춤, 초심 잃지 말아야




세계태권도연맹 조정원 총재
세계태권도연맹이 ‘조정원호’의 깃발을 달고 국제스포츠기구를 향해 항해(航海)한지 1천일을 맞이했다.

2004년 6월 11일은 세계태권도연맹의 역사에서 기억될 만한 날이다. ‘태권도 대통령’으로 군림하던 김운용 총재가 WTF 총재에서 물러난 후, WTF 30년 사상 최초로 민주적인 경선에 의해 새로운 총재가 선출되었기 때문이다.

조정원 총재는 박차석 팬암연맹 회장(현 WTF 부총재)을 누르고 김운용 전 총재의 잔여 임기를 책임질 총재로 태권도계 전면에 부상했다.
 
그리고 이듬해 4월 12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정기총회에서는 박선재 이탈리아협회장을 압도적인 표차로 누르고 재선에 성공했다.


조정원 총재는 첫 경선에 당선된 직후 기자회견을 통해 “세계태권도연맹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연맹의 재정 투명성을 강화하고, 한국을 대표하는 국제스포츠 기구로서의 위상을 높이도록 힘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 총재는 ▷태권도 취약국가 지원을 위한 기금조성(200만달러) ▷재정 강화를 위한 마케팅활동 강화 ▷심판의 공정성(전자호구 도입) ▷태권도 경기의 재미와 흥미 유도(룰 개정) ▷WTF 본부 신축(2006년까지) ▷태권도사관학교건립(한국, 중국, 터키, 요르단 등) ▷태권도 수련인구 1억 시대(저변확대) ▷ITF와 통합 등의 공약을 내세웠다.

이를 위해 2004년 10월 ‘개혁위원회(위원장 낫 인드라파나)’을 출범시켰고, 이듬해 180페이지 분량의 개혁보고서를 완성했다. 조 총재가 내세운 개혁드라이브는 일부 나름대로 성과를 거두기도 했지만, 일부 공약은 전혀 성과가 없거나 지지부진 하다.

그는 총재 취임 이후 항상 인터뷰에서 “개혁위원회가 작성한 개혁보고서를 토대로 시작된 개혁을 임기 동안 중단 없이 계속 할 것이다. 이를 통해 WTF를 국제스포츠기구에 걸맞은 조직으로 만들겠다”고 재차 강조하면서 그 의지를 확인시켰다.

1천 일 동안 그가 돌아다닌 국가만 약 80여 개국 이상. 출장 일 수만 해도 400여 일이 넘는다. 태권도와 관련된 크고 작은 행사 참여와 올림픽 태권도 잔류를 위한 외교활동을 위해서다. 태권도의 국제스포츠화를 위해 힘겨운 항해를 하면서 조 총재는 희노애락(喜怒哀樂)을 모두 겪었다. WTF 수장의 자리가 결코 편한 자리가 아님을 스스로 느꼈다.

그런데 최근 그의 개혁드라이브가 제동이 걸리면서 난항을 거듭하고 있다. 하는 일마다 실타래처럼 꼬여 쉽게 풀이지 않는 양상이다. 특히 집 안팎의 조직 장악은 조 총재에게 약점으로 노출되고 있다.

사무국 내부에서는 학연과 지연에 따라 불협화음이 지속되고, 외부에서는 ‘개혁의 성과가 미진하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크게 흔들리고 있다. 결국 취임과 함께 ‘2012 올림픽 사수’와 ‘WTF 개혁’을 함께 주도했던 문동후 사무총장이 연초 중도하차 하면서 지난 달 한국계 미국인 양진석씨를 후임 사무총장으로 맞았다.

잔여임기를 이제 2년을 남겨두고 있는 시점에서 조 총재가 해야 할 당면과제는 우선 자신이 제시한 공약을 성실하게 이행해야 한다. 세계 182개국 7천만 태권도인 들과 약속이다. 이를 위해 사분오열(四分五裂)된 사무국을 재정비하고, 182개국 회원국으로부터 신뢰를 확고히 쌓아야 한다.

구태의연한 학연, 지연, 관연 등 이해관계에 의한 조직내부 갈등은 더 이상 있어서는 안 된다. 또 국제스포츠기구에 걸맞게 외국인 참여를 확대, 자질을 갖춘 폭넓은 인재 양성, 태권도 경기의 공정성과 재미를 높이기 위한 방안 등을 연구 개선하기 위해 각 전문위원회를 적극 지원해야 한다.

무엇보다 조정원 총재는 WTF의 개선과 발전을 위해서라면 각계의 목소리에 귀를 활짝 열고 집중해야 한다. 동시에 제도권의 정치적인 역학관계나 개인적인 친소관계에는 항상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고 냉정한 시각을 견지해야 한다. 태권도의 발전과 태권도를 앞세운 태권도 제도권의 발전은 분명히 큰 차이가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WTF를 국제스포츠기구로서의 위상을 높이겠다고 늘 강조하던 조 총재. 그 말에 책임을 지기 위해서는 1천일 동안의 총재직 수행을 하면서 겪은 ‘시행착오’를 거울삼아 태권도가 보다 발전할 수 있도록 지속적이고 헌신적인 노력을 기대한다.


[한혜진의 태권도 세상 이야기 ㅣ www.ilovetkd.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태마시스>
태권도와 무술에 대한 정보 소통의 장. 분야 전문가들이 뉴스, 칼럼, 전문자료 등을 전하는 팀블로그. 무술과 함께 건강한 삶을 만들어봐요. hhj1007@gmail.com
by 해니(haeny)

카테고리

태.마.시.스 (409)
한혜진의 태권도 세상 (148)
허건식의 무예보고서 (48)
서성원의 태권도와 길동무 (23)
박성진의 무림통신 (25)
태마시스 인포 (41)
무카스미디어 (88)
해니의 세상살이 (19)
태마뱅크 (15)
TNM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 1,729,249
  • 160125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태마시스>

해니(haeny)'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해니(haeny).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해니(haeny)'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