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르면 내년부터 태권도 수련복이 새롭게 바꿀 수 있을 것 같습니다. 34년 만인데요. 현재 일선도장에서 주로 입는 도복은 지난 1978년 제정돼 지금까지 큰 변화 없이 이어져왔습니다. 지난 2일 태권도 전문지 <무카스>가 관련 보도를 하자 태권도인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다음은 무카스 기사 전문 입니다.

국기원, 연말까지 신형 태권도 수련복 개발 추진… 2013년부터 국내외 보급 목표


현재 개발 중인 신형 태권도 수련도복 샘플

[무카스 - 2월 2일 관련 기사] 신형 수련복은 ‘V넥’ 형태에서 ‘Y넥’ 깃에 오픈형으로 개발이 진행 중이다. 최초의 태권도복이 오픈도복이라는 점에서 원류를 되찾는다고 볼 수 있다. 최종 결정은 올해 태권도 지도자, 수련생, 태권도 관련기관, 전문가 등 여러 의견과 품평회를 거쳐 확정된다.

그동안 태권도복은 수련복과 경기복, 유급자와 유단자, 수련생과 지도자 등 구분 없이 획일적으로 태권도복의 특성이 없다는 지적이 있었다. 특히 전 세계에 널리 퍼져있는 도복 제작의 명확한 기준 또한 없이 도복업체에 의해 개발 보급되고 있는 상황이다.

원로 태권도인과 해외 한인 태권도 사범들 사이에서는 V넥 도복 수련복에 대해 탐탐치 않게 생각하고 있다. 입고 벗는 편의성은 물론 한국 전통 복장과 문화에 반한다는 이유 때문이다. 그래서 해외 한인사범들은 공식 행사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오픈형 도복을 자체 제작해 입는다.

태권도문화연구소 이경명 소장은 2009년 <무카스> 기고를 통해 “우리의 전통 복식과 거리가 먼 도복은 입고 벗는데 몹시 거추장스러울 뿐만 아니라 비실용적이다”라며 “우리 전통복식의 문화를 바탕으로 한 각종 태권도복장에 따른 실용성과 태권도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제언한 바 있다.

지난해 세계태권도연맹(WTF)은 태권도 품새 경기복을 개발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세계품새선수권대회에 시범적으로 착용하도록 했다. 이 역시 이번 국기원이 개발하는 도복과 형태는 크게 다르지 않는 오픈형 도복이다. 앞서 한국실업태권도연맹은 청·홍 칼러 도복을 개발해 실업선수들에게 입혀 경기의 생동감을 전하려는 시도를 한 바 있다.

이번 새롭게 개발하는 도복은 일상 수련 때 입는 ‘수련복’이다. 국기원은 지난해 태권도 유관기관과 태권도용품업체 등 전문가 15명을 위원으로 ‘태권도 도복 개발위원회(위원장 임춘길)’를 구성했다.

1단계 사업으로 도복개발위원회는 신 도복 개발 방향을 설정하기 4회에 걸쳐 개발회의를 가졌다. 개발범위는 유급자, 유품자, 유단자, 지도자로 구분하고, 개발방향은 Y넥 오픈형 도복형태로 잡았다.

2단계 사업은 개발회의에서 정리된 방향성에 맞춰 유품자용과 유급자용 공인 태권도복을 디자인 전문 업체에 의뢰해 샘플을 개발했다. 이와 함께 태권도복 매뉴얼과 태권도복 시방서까지 완성했다. 


임시 제작된 도복을 살펴보면 색상은 기존과 같이 흰색. 하의는 바지, 상의는 오픈형 저고리로 구성했다. 유급자와 유품자는 청·홍색 깃, 유단자는 검정색 깃으로 구분했다. 깃의 기준은 한민족 전통복식에서 저고리의 고유한 미(美)를 드러내며, 태권도 급·품·단의 위계적 의미를 나타내고 있다.

도복개발과 관련 국기원 측은 “현재 진행 중이다. 확정된 게 아니다. 전문가 의견을 토대로 개발된 도복을 앞으로 각계각층 여러 의견을 수렴해 개선할 것”이라며 “종합적인 의견으로 개선된 도복은 10월경 제작해 공개 품평회를 갖고, 12월 경 최종 확정해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의견수렴은 1차 국기원 등록 국내외 지도자(1천명), 2차 태권도학과 전공생(300명), 3차 태권도 전공교수(100명), 4차 시범단 및 지도자(20명) 피팅테스트 및 인터뷰, 5차 원로(36명), 6차 태권도 유관단체 등으로 대규모로 진행된다. 

[by. 무카스미디어 = 한혜진 기자 ㅣ 태마시스 운영자 ㅣ haeny@mookas.com]

<위 내용의 저작권은 무카스미디어,www.mookas.com에 있습니다. 따라서 무단전재 및 재배포가 금지되어 있습니다.>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 태마시스 | www.taemais.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cc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선 핏부터 어떻게좀... 바지 골반 부분이 너무 아래로 쳐져있어서 땀나게 되면
    다리 들어올릴때부터 걸립니다.
    스포츠 웨어에 핏부터 적극 도입하고 땀배출과 경량화 이런거부터 개선돼야 된다고 보네요
    또한 무거우면 안돼죠 ;
    09~10 년도에 아디다스 챔피온 도복이 기존 재질에서 다른걸로 바뀌었는데
    굉장히 싫었습니다 ;

    다른데서도 반응이 별로였는지 11년도 부터 다시 이전 재질로 나오더라구요
    우선 핏핏!

    2012.02.20 15:02 신고
  3. Favicon of http://www.adhost.dk/kompetencer/seo BlogIcon Seo  수정/삭제  댓글쓰기

    と論じたつもりが、根本的な認識が間違いだらけので、論じたことになっていないよ、と指摘されただけ、なのがまだわかっていないようで

    2012.07.23 03:39 신고
  4. Favicon of http://www.cowboyssnapback.com BlogIcon Cowboys Snapback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기원, 연말까지 신형 태권도 수련복 개발 추진

    2012.08.09 11:22 신고
  5. Favicon of http://www.timberlandjapan.net/ BlogIcon ティンバーランド ブーツ  수정/삭제  댓글쓰기

    シンプルな黒の革靴と糊のスーツを着るダークブルーのネクタイでシンプルな野生あいまいな白いシャツは、非常にハンサムと精神であろう。

    2012.10.05 12:33 신고
  6. Favicon of http://www.onlinejacketshop.com BlogIcon cheap canada jackets  수정/삭제  댓글쓰기

    ルな黒の革靴と糊のス

    2012.11.07 12:33 신고
  7. Favicon of http://www.nbamerchandise.net BlogIcon cheap Snapbacks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리베이라 감독은 ‘처녀의 임신’이란 소재를 통해 종교와 윤리에 날카로운 메스를 들이댄다. 성모의 존재에 대한 우회적 담론, 그리고 직접적으로 들이대는 성적 윤리 문제에 대한 질문. <베닐드 혹은 성모>가 1974년 작임을 상기한다면, 이 영화가 당시 얼마나 급진적인 작품으로 평가받았을지는 쉽게 짐작할 수 있다.

    2012.11.10 12:16 신고
  8. Favicon of http://www.cheapsnapbackhatswholesales.com/ymcmb-snapback-c-14.html BlogIcon YMCMB Snapback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는 젊은 처녀 베닐드의 임신을 둘러싼 이야기다. 그녀의 임신은 누구의 짓인가를 둘러싸고 베닐드는 신의 뜻이라고 주장하고, 다른 이들은 범인이 누구인가를 찾으려 한다.

    2012.11.10 12:18 신고
  9. Favicon of http://www.louboutinukonlinesale.co.uk/ BlogIcon louboutin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리베이라 감독은 ‘처녀의 임신’이란 소재를 통해 종교와 윤리에 날카로운 메스를 들이댄다. 성모의 존재에 대한 우회적 담론,

    2012.11.22 19:52 신고
  10. Favicon of http://eradelhiescorts.co.in/ BlogIcon Delhi Escorts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 있어, 북미 지역 디지털

    2013.04.15 20:28 신고
  11. Favicon of http://www.entertainmenthub.co.in/ BlogIcon Independent Escorts in Delhi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 인식하기도 하는 조선이 얼마나

    2013.04.15 20:28 신고
  12. Favicon of http://www.fundelhiescorts.co.in/ BlogIcon Delhi Escorts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고는 있었지만, 큰 관심

    2013.04.15 20:29 신고
  13. Favicon of http://www.lifeinsurancequotes-123.com/ BlogIcon life insurance rates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이 주제에 대학 논 제를 완료 하 고 귀하의 게시물 날 내가 그것을 달성 하는 데 필요한 사실과 함께 있었습니다. 건배!

    2013.05.16 02:05 신고
  14. Favicon of http://2450.carisbpress.com BlogIcon Cheap Oakley sunglasses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양이 바다에 미광을 비추면,나는 너를 생각한다.

    2013.07.12 17:51 신고
  15. Favicon of http://www.penge365.dk/ BlogIcon lån penge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우회적 담론, 그리고 직접적으로 들이대는 성적 윤리 문제에 대한 질문. <베닐드 혹은 성모>가 1974년 작임을 상기한다면, 이 영화가 당시 얼마나 급진적인 작품으로 평가받았을지는 쉽게 짐작할 수 있다.

    2014.07.21 22:54 신고
  16. Favicon of http://xcse.dk BlogIcon billige lån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는 젊은 처녀 베닐드의 임신을 둘러싼 이야기다. 그녀의 임신은 누구의 짓인가를 둘러싸고 베닐드는 신의 뜻이라고 주장하고, 다른 이들은 범인이 누구인가를 찾으려 한다.

    2014.07.21 22:55 신고
  17. Favicon of http://www.laanlet.dk/ BlogIcon billige lån på nettet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기원, 연말까지 신형 태권도 수련복 개발 추진

    2014.07.21 22:55 신고
  18. Favicon of http://www.totallaan.dk/ BlogIcon billige lån online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독은 ‘처녀의 임신’이란 소재를 통해 종교와 윤리에 날카로운 메스를 들이댄다. 성모의 존재에 대한 우회적 담론, 그리고 직접적으로 들이대는 성적 윤리 문제에 대한

    2014.07.21 22:56 신고
  19. Favicon of http://www.forbrugslan.net/ BlogIcon lån lån lån lån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는 젊은 처녀 베닐드의 임신을 둘러싼 이야기다. 그녀의 임신은 누구

    2014.07.21 22:57 신고
  20. Favicon of http://laan.dk/ BlogIcon lån penge online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만 개인적으로 오픈형은 별로라고 생각되는데...
    다른 태권도인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 모양이네요.

    2014.07.21 22:58 신고
  21. BlogIcon 나그네  수정/삭제  댓글쓰기

    V넥 도복이 불편하긴 한데 무술 도복 중에서 가장 특색 있는 도복이라 생각되는데

    2016.03.25 08:39 신고

태권도를 통해 아스완에서 특별한 추억 쌓기

이시스신전. 태권도평화봉사단 후배들과 이집트태권도협회 알리 노르(심판위원장, 오른쪽에서 두번째)과 아스완태권도협회 모하메드 배드리 협회장(가운데)

며칠 전 세계태권도평화봉사단에서 파견돼 아스완(이집트)에 방문한 봉사단원 3명과 함께 아스완에 유명 관광지인 이시스신전과 하이댐을 다녀왔다. 뭐 처음 가본 곳은 아니지만 먼 곳에서 태권도 봉사를 하러 온 후배들에게 아스완을 소개하고자 모처럼 동행했다.

이시스 신전에서 협회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했는데, 발차기가 잘 나오지 않았다.


특히 이날은 봉사단 후배들과 모두 도복을 입고 나들이를 나섰다. 때문에 전 세계 관광객들에게 관심이 집중됐다. 관광객들이 서로 기념촬영을 하기 위해 줄을 서는 진풍경도 벌어졌다. 덕분에 여러 사람들에게 우리가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태권도를 홍보할 수 있었다.

관광과 사진 촬영을 하는 내내 관광객들이 신기한 듯 구경과 사진촬영을 했다.


아스완댐에서 모터보트를 타고 15분 정도 들어가면 아길리카섬에 나일강의 진주라 불리는 이시스 신전(필레신전)이 자리 잡고 있다. 이집트에 많은 신전이 있지만 이렇게 깨끗한 나일강에 아름답게 자리 잡은 신전을 찾기 힘들 정도다. 아름답고 경이로운 곳이다. 

아스완 하이댐에서 봉사단원들과 태권도협회 관계자들과 함께.


문제는 하이댐을 갈까 말까 고민을 했다. 아스완의 키워드라 할 만큼 명성이 높은 곳이기는 하지만, 그에 비해 볼거리가 너무 없기 때문이다. 그래도 이날 아스완법원 관계자들이 관광 가이드를 해준 덕에 통행제한이나 입장료가 없어 가기로 했다.

수문이 5분의 1도 안 열렸는데도 물줄기가 대단했다. 하이댐은 우리나라 댐들의 낙하방식과 달리 지하로 내려와 회전동력을 통해 방류된다.

그런데 하이댐을 간 순간 안 왔으면 크게 후회할 뻔 했겠다고 생각했다. 왜냐면 이날 굳게 닫혀있던 하이댐 수문이 열려 장관이 연출됐기 때문이다. 그간에 하이댐만 10여 차례 이상 방문했는데 이런 광경은 처음이었다. 

마치 물안개가 낀 것 같다. 정신수양 중인 해니(^^)

무엇보다 수문에서 수력 발전을 일으키며 수문을 빠져나오는 물대포를 보니, 최근 현장사업 때문에 지쳐있던 심신이 회복되고 근심걱정이 그 순간만큼 말끔히 씻어 낼 수 있었다. 혼자서 “우~와!”를 반복하며 감탄사를 연발했다.

한국에서 15시간의 긴 비행, 그리고 카이로에서 아스완까지 추위와 배고픔을 이기며 14시간동안 기차를 타고 내려와 와 닷새간 아스완에서 봉사활동을 한 박경식, 조근우, 이효성 단원(좌에서 우로, 이상 세계태권도평화봉사단)


공중에 붕~뜬 해니


발차기는 잘 나온듯 한데, 역시 표정이 문제인 듯. ㅜㅜ

* 이시스 신전

아부심벨(람세스2세 신전)과 함께 하이댐 건설로 수몰위기에 있던 것을 유네스코가 1972년 필레섬에서 아길리카섬으로 이전했다.
고대 이집트의 최고 신 오시리스의 아내인 이시스를 모신 신전으로, 이집트 시대의 형태를 답습하면서도 그리스의 요소를 받아들여 지었다. 신전으로 향하는 참배의 길 양쪽으로 열주가 늘어서 있고, 높이 18m, 폭 45m인 제1탑문이 있다. 제1탑문은 기원전 4~3세기경인 프톨레마이오스 왕조 시대에 세워졌다. 벽면에는 프톨레마이오스 1세, 이시스 여신, 호루스 신, 하트홀 여신 등이 부조로 새겨져 있다. 신전에는 의식(儀式) 때 이용되었을 것으로 추측되는 트라야누스 황제의 키오스크도 있다. [Copyright © 두산백과사전]
* 아스완 하이댐

높이 11m, 길이 3830m. 아스완 하이 댐의 규모이다. 만약 이 댐이 무너지면 멀리 떨어진 카이로 시내가 3m나 침수 된다고 한다. 그래서 아스완 하이 댐 일대는 군사 기지화되어 있다. 나일 강은 매년 여름 홍수가 발생한다. 이 홍수가 나일 강 유역에 비옥한 토양을 형성하는 한 원인이다. 그러나 유역의 인구가 급증하자, 나일 강 홍수를 제어할 필요가 생겼다.

당시 이집트를 위임 통치하고 있던 영국은 1901년 아스완 댐을 건설했지만, 아스완 댐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았던 이집트 정부는 1952년부터 아스완 하이 댐 건설을 계획했다. 이후 이집트 혁명으로 정권 교체가 일어나 영국 주도로 진행된 건설 계획은 중지되었으나, 1960년 구소련의 원조로 다시 건설이 시작되었다. 하지만 수몰 지구의 9만 명에 달하는 이주민 문제, 아부심벨 신전의 이전 문제 등으로 곤란을 겪었다. 총 건설비용 10억 달러로 1970년에 완공했다.
이 대단한 댐은 이집트 관개용수와 이집트 전력 14%에 이르는 발전에 이용되며 경제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 [Copyright © 두산백과사전]


[by 해니의 나일강 산책]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 태마시스 ㅣ www.taemasis.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권도는 무용이라고 봐야지

    실전에서 저런 발차기나 날라차기하면 내 때려주소라고 말하는거랑 같음

    2010.01.28 10:23 신고
    • Favicon of http://taemasis.com BlogIcon 해니(haeny)  수정/삭제

      실전에서 사용하는 발차기가 있고, 미학적으로 나타내는 발차기가 있기 마련 입니다. 극히 주관적으로 하나의 무술을 폄하하진 않았으면 합니다.

      2010.01.28 10:35 신고
  2. 환상의 짝궁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로 애국자시네요. 자랑스럽습니다. 발차기도 멋있네요.

    2010.01.29 11:55 신고
    • Favicon of http://taemasis.com BlogIcon 해니(haeny)  수정/삭제

      앗! 부끄럽습니다. 더 열심히 수련하고, 활동하겠습니다. 칭찬과 격려 말씀에 감사드립니다. -한혜진.

      2010.01.30 07:07 신고
  3. 목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히히(^^) 이렇게 반가울쭐이야;;; 엊그제 아스완에 갔다 지금은 룩소르에 있는 배낭족인데요. 이분들 필라신전에서 뵙고 신기했는데,,, 이렇게 훌륭한 분들이신지 몰랐네요 정말~ 이날 이분들 인기 짱이셨어요^0^ 같이 사진찍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았는데ㅡ,ㅡ 챙피해서 못찍은게 아쉽네요===

    2010.01.29 11:59 신고
    • Favicon of http://taemasis.com BlogIcon 해니(haeny)  수정/삭제

      우와~~!! 정말요? 정말 반갑습니다. 이런 경우가 다 있습니까.세상은 넓지만, 인터넷 세상은 좁은 듯 합니다. 아무쪼록 이집트 여행 건강히 잘 하시고 돌아가시길 바랍니다. -한혜진.

      2010.01.30 07:06 신고

이명박 대통령에게 태권도 도복을 선물받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어설프지만 이 대통령과 정권지르기 자세를 취해본다. [사진출처-청와대]


오늘 주요 포털들이 ‘오바마 대통령, 태권도 정권 지르기’가 주요 이슈로 떠올랐네요. 이미 많은 언론에서 관련 소식을 보도해 이 포스팅은 하나마나 한 뻔한 내용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태권도를 주제로 운영되는 블로그에 이러한 의미 있는 소식을 기록하지 않을 수 없어 이렇게 포스팅 합니다. 

19일 한국을 방한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이명박 대통령에게 방한 기념으로 태권도복과 검은띠, 그리고 명예 단증을 선물 받았습니다. 청와대는 이번 오바마 대통령이 취임 첫 한국을 방한함에 따라 각별하게 신경을 쓴 것 같더군요. 그래서 무엇을 줄지 상당히 고심했던 것으로 알려졌죠. 종주국에서 받은 태권도 단증이라 매우 뜻 깊은 선물이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오바마 대통령에게 전해준 선물은 한국을 가장 대표할 만한 문화상품이었습니다. 그 중에서 태권도가 선택 되었구요. 태권도인 입장에서 매우 유쾌한 일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 선물들이 마음에 들었던지 어설프지만 태권도 정권지르기 자세를 선보이기까지 했더군요. 국내외 여러 언론을 통해 선물을 받고 기뻐하는 오바마 대통령의 모습이 소개되었습니다. 태권도를 통해 한미 우호관계에 가교 역할을 톡톡히 했다고 봅니다. 

이 대통령이 선사한 태권도복은 우측 소매부분에 양국의 국기인 태극기와 성조기가 교차 되어 있고, 후면 상단에는 태권도 문구와 함께 중간에 양국기가 새겨졌다고 합니다. 또한 띠와 도복 상하의에는 영문 성명이 새겨졌다고 하네요. 태권도 단증은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에서 발행된 단증 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2001년 일리노이주 상원의원 시절 시카고에서 4년여 동안 태권도를 수련한 것으로 알려진 바 있습니다. 유단자는 아니지만 그도 태권도인이 아니겠습니까. 이제 명예 유단자가 되었으니 태권도가 보다 한 단계 발전하고 세계화 될 수 있도록 전도사 역할을 해주면 좋겠습니다. 

현 정부 입장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아장 어려운 손님인데, 그 귀한 손님에게 태권도를 자랑스럽게 소개하고 선물했으니, 앞으로 정부차원에서 태권도 지원을 보다 적극적으로 늘려야 하지 않을까 기대해봅니다. 


[by 한혜진의 태권도 세상이야기 -  태권도산책]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 태마시스 ㅣ www.taemasis.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xportsnews.com BlogIcon 이우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혜진님, 안녕하세요...^^;
    엑스포츠뉴스 이우람이라고 합니다.

    글 잘 읽었습니다..ㅎㅎ

    다름이 아니라, 제가 혜진님께 문의를 드릴 일이 있는데...

    번거롭겠지만,,, 제 메일로 milan@xportsnews.com으로 메일 하나 주시면 제가 문의를 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답변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09.11.27 16:15 신고
  2. Favicon of http://www.topreplicawatches.me.uk/panerai-collection-csale-7 BlogIcon panerai replica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일 인간은 비슷하게 여러 시계를 수신하도록 선택 이외에 제로 선택할 수 있습니다.

    2013.05.10 13:32 신고

이단 뛰어 옆차기


엊그제 일입니다. 이집션 친구들과 사막에 바람을 쐬러 다녀왔습니다. 집에서 출발하기 전에 갑자기 사막에서 태권도 도복을 입고 사진을 찍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찍든 말든 도복을 챙겼습니다.

아스완(이집트) 시내에서 배를 타고 서안으로 넘어갔습니다. 서안은 이집트 소수민족인 누비안의 터전입니다. 나일강을 따라 아스완댐 방향인 상류 쪽으로 거슬러 올라갔습니다. 관광객들은 이곳을 잘 모르는 곳입니다.

언젠가 텔레비전에서 보았던 아마존 강의 밀림과 같은 곳도 볼 수 있습니다. 감탄사가 절로 나옵니다. 그렇게 가다보면 누비안이 운영하는 쉼터가 하나 있습니다. 서너 곳이 있는데 그중 ‘발라바랄 비치’로 갔습니다. 뒤편은 전부 모래사막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도착하자마자 도복으로 갈아 입었습니다. 그곳의 캡틴은 “가라테(도복)”냐고 물어 보더군요. “태권도 유니폼”이라고 말하니, “아~ 태이~꼰도”라고 답하데요. 이집션들은 태권도를 “태이~꼰도”라고 발음을 합니다. 지방의 경우에는 아직까지 태권도보다 가라테와 쿵푸가 더욱 많이 보급되고 있습니다.

함께 갔던 친구에게 사진기를 들고 따라 와라고 했습니다. 순순히 잘 따라 왔습니다. 그늘에서 벗어나자 해가 무척 뜨겁더군요. 이날 날씨는 영상 44도 정도(아스완은 이집트 내에서 연중 가장 덥고 비가 없는 곳 입니다.) 되었습니다. 레이저와 같은 뜨거운 태양이 내려 쬐고, 아래에서는 이글이글 열기가 올라오고 숨이 턱 막힐 정도로 더웠습니다.
 
저는 양말을 신고 태권도화를 신어 발이 괜찮았습니다. 친구는 맨발에 구두를 신고 왔습니다. 사막에 들어서자마다 뜨거운 모래가 친구 구두 안에 들어간 겁니다. 뜨겁다며 신발을 벗고 팔짝 팔짝 뛰었지만, 맨발이 모래에 닿으니 더 뜨겁죠. 웃음이 절로 나왔지만, 미안해서 꾹~ 참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친구 표정을 보니 사진이고 뭐고 그냥 빨리 갔으면 하는 것 같더군요. 그래서 “갈까~?”라고 했더니, “괜찮으니 빨리 찍자!”고 하더라고요. 마음과 달리 예의상 답변이란 것을 알면서도 “그래”라고 답하며 등을 돌렸습니다.

힘겹게 사막 중턱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태권도 동작들을 취했습니다. 앞차기, 옆차기, 뒤차기, 이단 옆차기 등 발차기도 찼습니다. 제자리에 앉아 명상하는 포즈를 취했는데, 엉덩이가 얼마나 뜨겁던지. 남자의 그곳이 따뜻하면 안 된다는 말이 생각나 바로 일어섰습니다.

촬영을 시작한지 5분도 안됐는데 너무 더워 그만 찍기로 하였습니다. 친구는 그 짧은 시간에 얼굴이 빨갛게 달아올랐더군요. 미안해서 혼났습니다. 서로 고생한 만큼 만족할 만한 사진은 건지진 못했습니다. 뭐 앞으로 1년 이상 이곳에 살아야 하니 이후에 또 찍을 기회가 있겠죠. 날씨도 조금 시원해지는 겨울에나 다시 한 번 가야할 것 같습니다. 그때 친구에게도 꼭~ 양말을 신고 가자고 해야 겠습니다. (^^) 


                                      <아래는 이날 찍은 사진 몇 장을 소개 합니다.>

명상에 잠기고 싶었으나, 엉덩이가 너무 뜨거워 집중이 안됨


통밀기


옆차기


학다리서기

오후 6시가 넘었는데도 해는 식을줄 모르고 계속 이글이글


사진을 촬영한 곳은 이집트 최남단도시 아스완 입니다. 시내 반대 편인 서안 북쪽으로 이집트 소수민족인 누비안들이 집성촌을 이루고 사는 곳 이기도 합니다. 조금 위쪽에는 세계 최대규모의 아스완댐과 하이댐이 있습니다. 이집트는 국토 95%가 사막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by 한혜진의 태권도 세상이야기 -이집트 in 태권도]


[태마시스 -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ㅣ www.taemasis.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수정/삭제  댓글쓰기

    폼 정말 쥑입니다.

    2009.06.03 10:04 신고
  2. Favicon of http://hanttol.tistory.com BlogIcon 솔이아빠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멋있네요.

    2009.06.03 10:10 신고
    • Favicon of http://taemasis.com BlogIcon 해니(haeny)  수정/삭제

      ^^ 감사합니다. 오는 겨울에는 더 멋있게 찍어볼려고요. 그런데 모델이 영~ 좋지 않아서,, ^^

      2009.06.04 07:12 신고
  3. 국밥마니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쪄요^&^

    2009.06.03 10:23 신고
  4. Favicon of http://blue-paper.tistory.com BlogIcon blue paper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막 위의 하얀 도복 정말 멋지네요~^^

    2009.06.03 10:52 신고
    • Favicon of http://taemasis.com BlogIcon 해니(haeny)  수정/삭제

      그렇죠? 하얀 도복은 멋있기도 하지만, 입으면 저 처럼 마음씨가 안 좋은 사람도 좋게 한답니다. ^^

      2009.06.04 07:14 신고
  5. Favicon of http://www.moozine.net BlogIcon 류운  수정/삭제  댓글쓰기

    맨발로 찍으셨더라면 멋있겠지만... 뜨거워서 안 됐겠죠? ㅋㅋ
    뛰어옆차기 사진이 역시 제일 멋있습니다. 모래가 일어나는 모습까지 +ㅁ+
    고생하셨지만, 한장은 제대로 건지셨네요. ^^)b

    2009.06.03 12:22 신고
    • Favicon of http://taemasis.com BlogIcon 해니(haeny)  수정/삭제

      류 기자님 오랜만이네요. ^^ 저도 마음 같아선 맨발로 찍고 싶었지만, 워낙 뜨거워서리,,, 엄두가 않나더라고요. 뛰어옆차기 사진도 사실 확대하면 얼굴 표정이 안습 입니다. ㅋ 그래서 최대 축소로 했어요. ㅋ

      2009.06.04 07:16 신고
  6. Favicon of http://ddd BlogIcon dddd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운데 뭐하세요

    2009.06.11 23:51 신고
  7. Favicon of http://16301.ccgenevois.com/clfrance.php BlogIcon christian louboutin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들은 죽을걸 알면서도 살잖아 .사랑은 원래 유치한거에요

    2013.07.11 05:18 신고

BLOG main image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태마시스>
태권도와 무술에 대한 정보 소통의 장. 분야 전문가들이 뉴스, 칼럼, 전문자료 등을 전하는 팀블로그. 무술과 함께 건강한 삶을 만들어봐요. hhj1007@gmail.com
by 해니(haeny)

카테고리

태.마.시.스 (409)
한혜진의 태권도 세상 (148)
허건식의 무예보고서 (48)
서성원의 태권도와 길동무 (23)
박성진의 무림통신 (25)
태마시스 인포 (41)
무카스미디어 (88)
해니의 세상살이 (19)
태마뱅크 (15)
TNM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 1,737,052
  • 68132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태마시스>

해니(haeny)'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해니(haeny).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해니(haeny)'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