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카스뉴스 = 한혜진 기자> (2007-10-15)

[한혜진의 태권도 산책] 끝나면 서로 웃을 것을 왜들 그러는지



[무카스뉴스 = 한혜진 기자]
점차 태권도 경기장에 ‘도(道)’가 사라진 느낌이 강하다. 지난 9일부터 13일까지 닷새간 광주에서 열린 제88회 전국체육대회 태권도대회는 전에도 그렇듯 선수들의 순수한 경쟁의 장이기 보단 ‘무질서의 장’이었다. 소수 몇 사람 때문이다.

올해 전국체전에 전자호구가 도입된다고 해서 많은 사람들은 기대했다. 판정시비가 전에 비해 많이 줄어들 것이라고. 막상 대회가 시작되자 경기장은 연일 술렁거렸다. 비교적 무난하게 치러진 경기마저도 ‘시비’를 걸기 위해 대회장 아래까지 내려와 버티고 있는 ‘그들’ 때문이었다.

다른 무술종목인 ‘유도’와 ‘검도’ 경기장 분위기는 태권도 경기장과는 분명 대조적이었다. 대회를 운영하는 본부 임원을 비롯해 시도협회, 선수, 지도자, 관중 등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경기장에서 만큼은 기본적인 예를 지켰다. 판정시비도 찾아 볼 수 없었다. 경기장에는 어느 누구도 신발을 신고 들어서지 않았다.

태권도 경기장은 어떠한가. 대회가 절정에 이를 무렵. 한 시도협회 부회장은 소속 선수단의 경기의 심판판정에 불만을 품고, 주심을 봤던 여성 심판에게 원색적인 심한 욕설을 퍼부었다. 또 폐회식을 앞두고서는 전 KTA 상임부회장과 시비 끝에 주먹다짐 일보 직전까지 갈 상황도 연출됐다.

태권도 경기장에는 진정 ‘도(道)’가 없어진 것일까. 도장에서 학교에서는 상호간 예의, 인성을 강조하면서, 체전만 시작되면 앞뒤 안 가리고 ‘폭군’으로 돌변하는 일부 시도협회 관계자. 대회질서를 바로잡아야 할 KTA는 지나친 항의가 이어지는데도 불구하고 대응조차 하지 못하는 답답한 상황들이 반복되었다.

대회가 끝난 후 한 대학교수는 “끝나면 이렇게 서로 웃을 것을 왜들 그렇게 악을 지르면서 싸우는지 모르겠다”며 안타까운 표정을 지었다. 옆에 있던 다른 관계자도 “태권도가 자기네들 것도 아닌데, 소수 몇 사람들 때문에 태권도가 망해가고 있다”고 거들었다.

매년 되풀이 되는 시도협회들의 지나친 판정시비에 대해 KTA 양진방 기획이사는 “전국체전은 16개 시도협회가 1년 동안 노력해 만나는 장이다. 당연히 과열경쟁이 될 수밖에 없다”며 “과열경쟁은 전국체전에 ‘특성’ 내지는 ‘가치’라고 본다. 다만 임원들이 과열을 표현할 때 품위를 유지하면서 ‘묘’를 살렸으면 한다”고 말했다.

일부 소수의 이기적인 욕심에 태권도 전체 이미지가 날로 추락하고 있다. 이러다가 현재 태권도 수련생들에게 태권도 미래를 ‘희망’이 아닌 ‘절망’으로 물려주지는 않을까 우려마저 든다.

희망이 있고 미래에 도전 할 가치가 있는 태권도를 위해 기성 태권도인들 모두가 반성하고, ‘道’에 대한 의미를 다시 한 번 되새기는 진지한 시간을 가져야 것이다. (끝)

<출처 - ⓒ무카스뉴스 / http://www.mookas.com>

[한혜진의 태권도 세상 이야기 ㅣ www.ilovetkd.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무카스뉴스 = 한혜진 기자> (2007-06-20)

[한혜진의 태권도 산책] 동양 무술과 체조 기술이 결합된 익스트림 마샬아츠 지구촌 강타



3년 전. 서울에서 개최된 모 행사에 취재 갔다 우연히 보게 된 ‘익스트림 마샬아츠’. 공연을 지켜보던 기자는 마음속으로 “저게 태권도인지 체조인지,,, 도대체 정체성이 없는 것 같다”고 생각했다.

비슷한 시기. 국내 태권도 사설 대표시범단인 ‘코리언타이거즈시범단(단장 안학선)’이 큰 변화를 시도했다. 기존의 정적이던 태권도시범을 아크로바틱과 브레이크, 재즈 등을 태권도에 접목 시킨 것이다. 대중들의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신종 무술로 급부상하고 있는 익스트림 마샬아츠는 태권도와 가라테, 우슈 등 동양무술에 고난이도 체조 동작을 결합해 만들어졌다. 미국에서 첫 시도된 익스트림 마샬아츠는 지구촌을 뒤흔들며 태권도 종주국까지 열광시키고 있다.

지난 13일 KBS 1TV에 방영된 수요기획은 <아메리칸 하이킥 - 익스트림 마샬아츠의 도전>이란 주제로 미국에 부는 익스트림 마샬아츠를 집중 조명했다. 화려하고 빠른 익스트림 마샬아츠가 무서운 기세로 세계 무술계와 무술산업까지 뒤흔들고 있다는 내용이다.

그러면서 익스트림 무술에 가장 많은 기술이 접목되고 있는 세계 187개국 7천만 수련인구를 보유한 태권도의 위기를 강조하는 내용도 포함되었다. 변화하지 않으면 태권도가 설 자리는 점차 줄어든다는 것이다.

미국 내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ATA 역시 지난 4년 전부터 태권도 수련내용 중 익스트림 마샬아츠 프로그램을 별도로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TA 창설자 이행웅 회장의 후계자 루카스 태권 리는 “현재 무술은 과거와 달리 날아다니는 시대로 진화하고 있다”며 “이제 익스트림 마샬아츠를 받아들이는 것만이 태권도가 살아남는 길”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한 태권도계 입장은 어떠할까. 대한태권도협회 양진방 기획이사는 “(익스트림 마샬아츠) 많은 자료들을 살펴보며 연구하고 있다”면서 “언젠가는 태권도에도 익스트림 마샬아츠를 받아드려야 할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WTF 현관 게시판에 붙어있는 안내문
세계태권도연맹(WTF)은 이 방송이 방영된 후 조정원 총재 특별지시로 전 직원들의 의견을 모아 조만간 자체 토론회를 열 계획이다.

“상품화된 익스트림 마샬아츠마저 탄생된 이 시점에 우리 태권도의 방향은 무엇일지 직원 모두가 고민 할 때”라며 오는 21일까지 개인 의견을 제출하도록 했다.

국기원시범단 남승현 감독은 “(익스트림 마샬아츠에 대해) 오랫동안 태권도 시범을 본 사람들에게는 신선하게 보일수도 있을 것 같다”면서도 “우리것에서도(태권도) 충분히 변화시킬 수 있는 기술들이 있다. 변화도 좋지만 기본 틀을 유지해야 태권도의 전통성을 이어가는 것”이라고 태권도 기술 동작의 기본을 강조했다.

세계 제1위의 무술업체로 자리 잡고 있는 미국의 센추리 사는 지난 4년 전 익스트림 마샬아츠를 보다 쉽게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 XMA를 개발해 그야말로 대박을 이뤘다. 업체 관계자는 XMA를 사용하는 도장은 약 1천여 곳이 된다고 말했다.

익스트림 마샬아츠를 통해 할리우드 영화<게이샤의 추억>에도 출연한 스티븐 테라다는 “익스트림 무술에 빠지게 되면 무술의 전통과 기본을 잊어버리는 경우가 많다”며 “무술의 곡예적인 측면에만 지나치게 집중하는 것은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다소 부정적인 견해를 나타냈다.

1990년대 태권도와 체조, 음악이 결합된 태권체조가 등장하자 당시 국내 태권도계는 따가운 시선으로 바라보았다. 대중들이 원하고 수련생들이 흥미를 느끼자 종주국 태권도협회도 어쩔 도리가 없었다. 이러한 변화의 움직임에 최근에는 공인 태권체조까지 탄생하기에 이르렀다.

이 방송에서도 전하듯이 태권도는 187개국 7천만 수련인구를 가진 세계 최대 무술이지만 영원히 독주 할 수는 없다. 시대 흐름과 대중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새로운 기술 개발과 지속적인 변화만이 태권도가 살아남을 수 있다. (끝)

<출처 - ⓒ무카스뉴스 / http://www.mookas.com>

[한혜진의 태권도 세상 이야기 ㅣ www.ilovetkd.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vickky257@daum.com BlogIcon 푸른바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익스트림 마샬아츠’ 미국에서 부는 새로운 열풍!~난 반대한다!~정신은 없고 기술만 익히려는 저런것은 진정한 무술이 아니며 사람을 세상을 바꾸지 못한다!~너희 태권도 사범들이 미국에서 활동하는것을 내가 감사해한다!~하지만 기죽지 말며 너희는 절대 돈벌이로 눈요기로 미국인들을 가르쳐서는 안된다!~거기는 마약과 불안정한 가정으로 인하여 정신이 방황하는 아이들이 많다!~그 아이들에게 제대로된 살아있는 무술을 가르쳐야지!~세대에 뒤진다고 눈한번 번쩍한다고 그런 정신에 도움되지않는 것을 무술이라 따라가르치지마라!~내 너희들에게 당부하노니~태권도는 그냥 싸움을 가르치는 것이 아니다!~반드시 그 정신과 같이 가르쳐야한다!~예절과 또 스스로 자제하고 절제하는 힘을 가르쳐야한다!~난 믿는다 무술을 잘배운자들은 절대 함무러 나쁜길로 빠지지 않으며 함무러 주먹질을 하지않는다고!~내가 원하는 것은 너희들이 반드시 정신과 같이 가르쳐야한다는것이다!~또 난 그들에게 택견을 가르치고 싶다!~지금은 완성되지않았지만 내 한국의 누구한테 주었으니 너희도 익혀서 그것을 미국아이들으게 가르치도록해라!~느리지만 강하고 강한것이 바로 택견의 힘이다!~그것은 정신수행없이 이룰수없는 무술인것이다!~내면을 먼저 다스려야 힘을 발휘할수있는 것이란말이다!~절대 삿된기술로 아이들을 현혹해서는 안된다!~그 동작하나하나에 정신을 담아서 가르쳐야하며 또 선생님을 존경하고 부모를 사랑하는 마음을 가르쳐야한다~너희는 나의가르침을 잊어서는 안된다!~그리고 왜 태권도인지 태극기에 담아있는 사상도 가르쳐야한다!~그것은 나라를 떠나서 바로 태권의 기본인것이다!~중국인들은 그것의 바른뜻을 몰라서 비웃는 다만 그것은 아주 중요하고 깊은뜻이 있다!~결코 우습고 작은 것이 아니다!~바로 우주가 담겨잇는 귀한 뜻이란다!~그것을 우리 조상들은 태극에 담았다!~그럼 너희들이 좋은선생이 되기 기원하고 모두 행복하기를 바라며 오늘은 여기까지!~

    2011.02.19 17:30



일본에서 가장 어려운 시험은 무엇일까? 우리나라의 경우, 요즘은 예전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은 인원을 뽑는다고는 해도 가장 어려운 시험으로 사법고시가 꼽힌다. 일본의 경우도 크게 다르지 않아서 일본 사법고시의 경우 3% 내외의 합격률을 보인다고 알려져 있다. 그런데 이보다 더 어려운 시험이 있다. 바로 검도(劍道, kendo) 8단 승단 시험이다.

검도는 10단까지 있을 수 있지만, 시험을 통해 올라갈 수 있는 실질적인 최고단은 8단이다. 일본에서 이 검도 8단 승단심사는 매년 두 차례 실시되는데 한 회 심사에 약 700명 이상이  응한다. 46세 이상, 7단 취득 후 일정 기간이 지나야 하는 이 시험의 합격률은 1%도 안 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내용은 ‘내셔널지오그래픽’에서 제작한 다큐멘터리를 통해 국내에도 소개된 바 있다. 이 다큐멘터리의 내용이 무술인들에게 감동을 주는 것은 일흔이 넘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수련을 통해 검도 8단 승단심사에 도전하는 사람들의 모습이 사실 그대로 묘사되어 있기 때문이다. 700명이 넘는 승단심사 인원 중에 100명 이상이 70세 이상이며 80세 이상도 10여 명이 참가하고 있다.

이 중에는 전국대회에서 우승한 경력을 가진 사람도 많다. 그러나 8단 승단심사에서 중요한 것은 상대와의 승부에서 이기고 지느냐가 아니라 검도의 기술을 통해 표현되는 정신수양의 정도라는 점. 이 시험의 어려움은 바로 여기에 있다. 기술(技, technic)을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삶의 방식(道, way of life)을 보는 것이다.
 
스포츠와 무도가 다르다고 할 때, 그 차이는 바로 이런데서 나타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머리가 희끗희끗한 노인들이 도복을 입고 수련하는 모습을 보면서 그 후배와 제자들이 어떤 생각을 할지는 어렵지 않게 짐작할 수 있는 것이다.

그래서 80세의 8단인 선배와 78세의 7단인 후배가 대련을 하고, 그 대련에서 선배가 후배에게 “자네는 너무 서두른다”고 지적을 하며, 후배는 그 지적을 머리 숙여 받아들이는 모습을 볼 수 있는 것이 일본의 검도계다.

눈을 돌려 우리 태권도계를 보자. 70이 넘어 도복을 입고 땀을 흘리는 모습을 보여주는 원로가 우리에게 있는가? 아마도 많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되지만, 기자는 아직까지 한 사람도 보지 못했다. 기자의 게으름 탓일 것이다. 60을 넘어 도복을 입고 수련하는 원로도 많이 있다고 듣고 있지만, 역시 별로 본 기억이 없다.

그러나 중국과 일본의 경우에는, 특히 일본에서는 70, 80이 넘은 노인들이 젊은이들과 몸을 부딪치며 수련하는 모습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심지어는 할머니들도 적지 않게 만날 수 있는 것이다. 무슨 무슨 ‘할머니 시범단’이 아니라, 젊은이들 틈에 끼여서 똑같이 수련하는 할머니들 말이다.

태권도가 무도라고 할 때, 그 본질은 평생 수련에 있다. 역설적으로 협회나 단체가 어떻게 돌아가거나 말거나, 자신이 사랑하는 태권도를 말없이 수련하는 사람들이 진정한 태권도인이라는 당연한 말이 새삼스럽게 강조되는 것이다. 요즈음의 태권도 고단자 심사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가? 조만간 취재를 한번 가봐야겠다. (끝)

[박성진 기자의 무림통신 / 태권도와 타무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정/삭제  댓글쓰기

    8단 딸려면 시간이야 오래걸리겠지만, 설마하니 사법고시보다 어려울라공?

    2009.05.05 12:13
  2. 지나가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제가 하고 싶은 말을 하셨네요...
    뿌리자체가 부실하니 위에서는 비리가 판치고... 아래에서는 생존에 쫓겨 동네 장사치로 전락하고... 정작 무도인이 가져야할 정신은 물건너 간 느낌...

    2009.05.10 07:57
  3. 벽전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고하세요
    역학으로 본 우리 경제의 나아갈 방향
    이건희.이재용 부자를 통해 본 삼성그룹
    탈렌트 노현희와 아나운서 신동진의 궁합 실례
    새롭게 떠오르는 골프여제 신지애
    역학으로 본 직업선택의 중요성
    구본무 회장을 통해 본 LG그룹
    역학으로 본 자녀의 적성과 학운
    사주의 격과 지기의 의미
    http://cafe.naver.com/fortunedrkss1102

    2009.05.10 09:23
  4. Favicon of http://regteddy.tistory.com BlogIcon Reg Teddy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순한 노력만으로 따려고 한다면, 사법고시가 더 어려울 수도 있겠죠...

    하지만, 그냥 한 순간에 이루어지는 사법고시 합격보다. 삶에 대한 전반적인 자세, 그리고 그것을 무술로 펼쳐보내는 경지에 이르기는 어쩌면 사법고시보다 훨씬 어려울 것 같네요...

    잘 봤습니다.

    2009.05.10 09:29
  5. 노란동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시 공부 해보세요. 한 순간?ㅋㅋㅋ

    2009.05.13 09:18
  6. Favicon of http://www.kinkoslocations.org/ BlogIcon kinkos locations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문서를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2011.10.03 16:47
  7. Favicon of http://www.searslocations.net/ BlogIcon sears locations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문서를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2011.10.03 16:48
  8. Favicon of http://www.fakebagsus.com BlogIcon replica bags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다음주에 프리젠 테이션을, 그리고 그러한 정보에 대한 모습에입니다.

    2013.06.04 17:06


[박성진 기자의 태권도 vs 타무도]

[연재를 시작하며] 전 세계에는 많은 종류의 무술이 있다. 태권도는 그 다양한 무술 가운데 하나다. 팔과 다리를 사용한다는 기본적인 전제를 놓고 본다면, 이 다양한 무술들은 모두 일맥상통하는 면을 가지고 있다. 그것이 태권도나 복싱과 같이 상대방을 가격하는 무술이건 유도나 레슬링과 같이 상대를 잡아 꺾거나 넘기는 무술이건 인간과 인간이 맞서 상대를 제압한다는 목적은 모두 같다. 그런 점에서 태권도를 더 깊이 이해하고 발전시키기 위해서라도 다른 무술들에 대한 이해는 필수적이다.

그런데 의외로 태권도인들 중에 타 무술에 무관심한 경우를 보게 된다. 태권도가 최고이기 때문에 태권도만 잘 알면 된다고 생각하는지도 모른다. 과연 그럴까? 동서고금의 무술 고수들 중에는 한 가지 무술만 잘 한 경우보다 자신의 무술을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서라도 여러 무술을 두루 섭렵한 경우가 더 많았다. 태권도신문은 태권도인들의 타 무술에 대한 보다 깊은 이해를 기대하며 신년 기획의 하나로  '태권도 vs. 타 무술' 연재를 시작한다.

= 제1편 주짓수 =



무술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모르는 사람이 없는 미국의 종합격투기대회 UFC(Ultimate Fighting Championship)는 전 세계에 존재하는 다양한 무술들 중에서 어떤 것이 최강인가를 실제 대결을 통해 가려보자는 시도에서 탄생됐다. 그런 의미에서 1993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에서 시작된 제1회 UFC대회는 무술사에서 획기적인 일로 기억되고 있다.

유도, 가라테, 킥복싱, 레슬링 등 각 무술의 내로라하는 고수가 총출동한 이 대회에서 우승을 한 무술은 무엇이었을까? 바로 주짓수(Jiujitsu)였다. 주짓수? 이름조차 생소한 이 무술을 내세운 브라질 출신의 호이스 그레이시(Royce Gracie)가 1회, 2회 대회에 이어 4회 대회까지 거푸 우승을 차지했다. 호이스는 출전자들 중에서 키나 몸무게가 큰 편도 아니었고 오히려 가장 약해 보인다고까지 할 수 있는 선수였으나 어찌된 일인지 상대 선수들은 호이스와 맞붙기만 하면 꼼짝을 못했다.

그런 완벽에 가까운 승자 호이스가 자신의 형은 자신보다 훨씬 더 강하다고 공언했다. 바로 공식, 비공식전을 합쳐 450전 무패의 기록을 가지고 있다는 힉슨 그레이시(Ricson Gracie)다. 힉슨 그레이시 또한 브라질을 넘어 일본과 미국 등지에서 실력을 증명했고, 이후 전 세계 무림계에는 이 새로운 무술 주짓수 열풍이 불기 시작했다.

주짓수(Jiujitsu)는 일본무술인 유술(柔術)의 영문표기다. 일본어 발음으로는 ‘주즈츠(Jujutsu)’에 더 가깝지만 브라질을 거쳐 미국에서 알려지면서 주짓수라는 이름으로 정착하게 되었다. 주짓수는 일본의 유술이 브라질에 들어와 그레이시 가문을 통해 발전하고 정립된 새로운 무술이라고 정의할 수 있다.

일본의 유술을 브라질에 전해준 인물이 마에다 미츠요(前田光世, 1878~1941, 일명 콘데 코마)다. 마에다는 원래 유도의 창시자인 가노 지고로(嘉納治五郞)의 제자다. 잘 알려진 바와 같이 가노 지고로는 일본의 수많은 유술 유파 중에서 위험하거나 새로운 시대에 걸맞지 않다고 생각되는 기술은 버리고 교육적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기술은 더욱 강조하여 새로운 무술인 유도를 만들어 냈다.

가노는 자신의 무술인 유도를 만들어냈지만, 그렇다고 해서 일본의 유술이 가지고 있는 가치를 부정한 것은 아니었다. 자신의 수제자들을 다른 유술 유파의 고수에게 보내서 배우게 했으며, 유도의 극의를 깨우치기 위해서는 고류유술을 연구해야 한다고 제자들에게 자주 강조했기 때문이다.

이러한 유도와 유술의 전통을 몸에 지니고 있던 마에다는 미국을 비롯한 여러나라를 돌아다니며 레슬링, 복싱 등의 타 무술 고수들과 ‘이종격투’ 시합을 하고 다녔다. 마에다의 이러한 행보는 가노 지고로의 허락을 받은 것이 아니었고, 따라서 마에다는 유도라는 이름 대신에 유술이라는 이름을 썼다.

마에다는 1914년 브라질로 건너가 정착하게 되었는데 그 과정에서 한 집안(그레이시 가문)의 도움을 받게 되었고, 고마움의 표시로 이 집안의 아들들에게 무술을 가르쳐 준다. 이것이 바로 ‘브라질 유술’, 또는 ‘그레이시 유술’이라고도 불리는 주짓수의 시작이다.

마에다에게 유술을 배운 그레이시 가문의 아들들(그 대표라 할 만한 사람으로 주짓수의 시조라 불리는 엘리오 그레이시가 있다)은 스승인 마에다가 그랬던 것처럼 브라질이라는 나라가 가지는 거친 분위기 속에서 타 무술들과의 끊임없는 대결을 통해 자신들의 무술을 더욱 실전적으로 발전시켜 나간다. 그리고 마침내 브라질에 유술이 소개된 지 만 80년 만에 세계 최강의 무술에 가장 근접하다는 평가를 받게 된 것이다.

한국에는 90년대 후반부터 주짓수의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현재는 주짓수를 배우지 않고 종합격투기에 나서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필수 요소가 되었다. 그 파해법도 많이 개발되어 예전과 같은 불패의 무술이라는 명성은 많이 퇴색되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주짓수의 성가는 유효하다.

주짓수가 가진 매력의 하나는 10년을 꾸준히 수련해도 따기 힘들다는 주짓수 블랙밸트의 가치다. 길어야 1년, 심한 경우에는 몇 주간의 단기연수만으로도 검은띠를 받을 수 있는 무술이 넘쳐나는 현실에서 주짓수 검은띠의 가치는 여전히 대단한 것이다. 심지어는 주짓수 갈색띠가 웬만한 무술 3~4단보다도 더 권위를 갖는 것이 현실이다.

그 이유는 무엇인가? 실제로 실력을 보여줄 수 있기 때문이다. 자신이 매고 있는 띠와 단위에 어울리는 실력을 갖추고 있는지는 스스로가 잘 알고 있을 터. 주짓수는 가르치는 사람과 배우는 사람이 몸을 맞대고 수련을 하기 때문에 말로만 가르칠 수가 없는 무술이다. 다시 말해 직접 몸으로 보여주지 못하면 가르칠 수가 없는 것이다. 태권도의 경우는 어떠한가? 타 무술을 통해 보다 더 연구하고 배울 필요를 여기서 다시 한 번 찾을 수 있다. (끝)


[박성진 기자의 무림통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www.kizombachata.se/js/daikin-oe54.html BlogIcon ダイキン 空気清浄機 除湿 価格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014.12.03 03:26
  3. Favicon of http://portals.powwowa.dk/portals/js/patrick-hb65.html BlogIcon パトリック マラソン ソルト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014.12.03 04:31
  4. Favicon of http://www.test.fam-wiersema.nl/news/patrick-hl26.html BlogIcon パトリック スニーカー メンズ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014.12.03 05:59
  5. Favicon of http://www.koldingpyramiden.dk/2009/patrick-uu43.html BlogIcon パトリック スニーカー 店舗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014.12.03 06:03
  6. Favicon of http://portals.powwowa.dk/portals/js/patrick-uw21.html BlogIcon パトリック スタジアム ホワイト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014.12.03 06:12
  7. Favicon of http://www.brascafe.be/css/luminox-zs76.html BlogIcon ルミノックス ステルス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014.12.03 06:17
  8. Favicon of http://www.test.fam-wiersema.nl/news/patrick-ba03.html BlogIcon パトリック スタジアム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014.12.03 06:30
  9. Favicon of http://www.koldingpyramiden.dk/2009/patrick-fz46.html BlogIcon パトリック マラソン キッズ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014.12.03 06:38
  10. Favicon of http://vejleantik.dk/js/patrick-vn35.html BlogIcon patrick店舗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014.12.03 06:48
  11. Favicon of http://www.madsenmix.dk/docs/panasonic-sv63.html BlogIcon ギュットミニ レインカバー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014.12.03 07:23
  12. Favicon of http://www.test.fam-wiersema.nl/news/patrick-dj66.html BlogIcon パトリック スニーカー マラソン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014.12.03 09:47
  13. Favicon of http://www.kadettdatabasen.no/vf/aprica-bc34.html BlogIcon アップリカ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014.12.03 14:33
  14. Favicon of http://www.kadettdatabasen.no/js/abrasus-ha16.html BlogIcon アブラサス 楽天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014.12.03 14:44
  15. Favicon of http://www.kadettdatabasen.no/js/abrasus-qe09.html BlogIcon アブラサス 高島屋 大阪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014.12.03 14:57
  16. Favicon of http://www.smarttracking.net/presentations/apr/aprica-os20.html BlogIcon アップリカコランビギcolanbigi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014.12.03 15:31
  17. Favicon of http://www.kbcm.dk/mtbcross/abrasus-pb36.html BlogIcon アブラサス薄い財布価格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014.12.03 15:33
  18. Favicon of http://www.smarttracking.net/presentations/apr/aprica-nl07.html BlogIcon アップリカ エアリア ラクーナ 楽天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014.12.03 15:42
  19. Favicon of http://www.smarttracking.net/presentations/apr/aprica-hx61.html BlogIcon アップリカ 汗取りマット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014.12.03 15:45
  20. Favicon of http://www.smarttracking.net/presentations/apr/aprica-by13.html BlogIcon アップリカ cookie i クッキーリクライニング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014.12.03 16:03
  21. Favicon of http://blog.naver.com/shegirl1004?110132 BlogIcon 좋은날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2016.06.09 04:44

BLOG main image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태마시스>
태권도와 무술에 대한 정보 소통의 장. 분야 전문가들이 뉴스, 칼럼, 전문자료 등을 전하는 팀블로그. 무술과 함께 건강한 삶을 만들어봐요. hhj1007@gmail.com
by 해니(haeny)

카테고리

태.마.시.스 (409)
한혜진의 태권도 세상 (148)
허건식의 무예보고서 (48)
서성원의 태권도와 길동무 (23)
박성진의 무림통신 (25)
태마시스 인포 (41)
무카스미디어 (88)
해니의 세상살이 (19)
태마뱅크 (15)
TNM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 1,748,626
  • 1340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태마시스>

해니(haeny)'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해니(haeny).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해니(haeny)'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